'일본군 위안부 매춘' 류석춘 교수의 과거 이력
상태바
'일본군 위안부 매춘' 류석춘 교수의 과거 이력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9.09.23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 (사진=뉴시스)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의 '일본군 위안부 매춘' 발언이 도마에 올랐다.

류 교수는 지난 19일 사회학과 전공과목 '발전사회학' 강의에서 "(위안부 관련) 직접적인 가해자는 일본이 아니며"(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라고 말했다. 이에 학생이 '매춘부와 과거 위안부를 동급으로 보는 것인가'라고 묻자 류 교수는  "그런 것과 비슷하다"며 “궁금하면 한 번 해볼래요?”라고 반문했다. 

류 교수의 이 발언이 전해지자 연세대 학생과 시민단체들은 강하게 반발했다. 연세대 총학은 22일 페이스북에 '류석춘 교수 발전사회학 수업 중 발생한 발언에 대한 총학생회의 긴급 공지'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류 교수의 수업 중 발언들을 강력히 규탄하며 가능한 모든 대응을 준비하고 있다"고 공지했다. 

총학은 "20일부터 사회학과 학생회에서 관련 사항을 논의 중이다. 23일 정기 중앙운영위원회에 관련 안건을 상정해 본 사안에 대응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류 교수의 발전사회학 수업을 들은 학우들의 제보를 부탁드린다. 언론에 노출된 문제 발언을 포함해 추가 피해 사례가 있다면 제보를 부탁한다"고 밝혔다. 

연세민주동문회, 이한열기념사업회 등 5개 동문 단체도 이날 공동성명을 내고 연세대 측에 류 교수의 파면을 요구했다. 이들은 "류 교수의 망언은 수준 이하의 몰지각한 매국적 발언이며, 교육의 중립성을 규정하고 있는 교육기본법을 어긴 망언이다"고 규탄했다. 이어 "연세인들은 대학당국이 류 교수 파면을 결정할 때까지 파면 요구 서명운동, 총장 항의 방문, 교내 촛불집회 개최 등을 전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도 이날 성명을 내고 연세대 측에 류 교수 해임을 촉구했다.

정의기억연대는 "류 교수의 발언은 강의라는 명분으로 정당화될 수 없으며 '학문의 자유'를 모욕하는 폭력적 행위로, 그 스스로 교수의 자격이 없음을 드러냈다. 연세대는 류 교수를 즉각 해임해 실추된 학교의 명예를 회복하고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들에게 사과하게 조치하라"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류 교수는 자신의 강의 내용이 왜곡돼 전달됐다며 화살을 언론에 돌렸다. 류 교수는 헤럴드경제에 보낸 입자문에서 "문제의 “궁금하면 한 번 해볼래요?”라는 발언이 나오게 된 과정은 다음과 같다. 매춘이 식민지 시대는 물론 오늘날 한국 그리고 전 세계 어디에도 존재한다는 설명을 하면서, 매춘에 여성이 참여하게 되는 과정이 가난 때문에 ‘자의반 타의반’으로 이루어진다는 설명을 했다. 그런데 일부 학생들이 이 설명을 받아들이지 않고 같은 질문을 반복하기에, 수강생들이 현실을 정확히 이해할 필요가 있음을 강조하기 위해 “궁금하면 (학생이 조사를) 한 번 해 볼래요?”라고 역으로 물어보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이다. 그러므로 이 발언은 학생에게 매춘을 권유하는 발언이 절대 아닙니다. 차별을 위한 혐오발언도 전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류 교수는 그러나 "일본군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라고 강의한 내용에 대해서는 별도의 해명을 하지 않았다. 

1981년 연세대 사회학과를 졸업한 류 교수는 연세대 사회과학대학 사회학과 학과장을 지냈으며 2004년 아시아연구기금 사무총장과 2006년 한나라당 참정치운동본부 공동본부장, 2017년 자유한국당 혁신위원장을 지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