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 만기 우리은행 DLF, 60.1% 원금 손실, 독일국채 금리는 반등
상태바
19일 만기 우리은행 DLF, 60.1% 원금 손실, 독일국채 금리는 반등
  • 이미숙 기자
  • 승인 2019.09.18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래픽=뉴시스

19일 만기인 우리은행 파생결합펀드(DLF)의 손실률이 60%로 확정됐다.

우리은행 DLF는 독일 국채 10년물 금리를 기초자산으로 만든 파생결합증권에 투자한 사모펀드다. 이 상품은 약관상 만기 사흘 전의 독일 국채 10년물 금리 기준으로 최종 수익률이 계산된다. 19일 만기인 우리은행 DLF는 총 134억원 규모로 총 80억 4000만원의 손실이 발생했다. 이 상품에 투자한 고객은 원금의 60%를 날린 셈이다.

우리은행은 이런 내역을 남은 안내장을 해당 상품에 투자한 고객에게 보낼 예정이다.

우리은행이 판매한 DLF의 만기 도래 규모는 19일을 시작으로 11월19일까지 1220여억원어치다.

DLF 상품을 가장 많이 판매한 시중은행은 우리은행과 KEB하나은행이다. KEB하나은행의 DLF는 오는 25일 만기가 도래한다. 독일 국채 금리가 이달 초 100% 손실구간인 -0.7% 이하로 떨어졌다가 최근 다시 반등하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11월 19일 만기인 상품의 경우는 손실률은 다소 줄어들 수 있지만 원금 손실은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