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장제원 "경찰 수사정보 유포로 아들 인권 유린"
  • 송광호 기자
  • 승인 2019.09.11 14:28
  • 댓글 0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 사진=뉴시스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이 아들 장용준씨의 음주운전 사건과 관련해 “경찰의 수사정보 유출과 피의사실 공표가 도를 넘고 있다”고 비판했다. 

장 의원은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경찰로부터 유출되지 않으면 도저히 나올 수 없는 사실들이 언론을 통해 유포되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장 의원은 “음주사고는 분명이 국민적으로 지탄받아야 할 범죄다”며 “저의 아들은 반드시 자신의 잘못에 상응하는 벌을 달게 받아야 한다. 그렇지만 경찰이 악의적 여론조성을 위해 수사과정에서 얻은 정보를 무차별 유출하고, 수시로 피의사실을 공표하는 행위 또한 피의자의 인권을 무참히 짓밟는 중대한 범죄행위”라고 주장했다.

장 의원은 “사건 이후, 피해자의 1차 진술 전부, 심지어 피해자의 전화번호, 자신이 운전자라고 나선 20대 남성의 전화번호와 운영가게, CCTV 유출, 피해자와의 합의금 액수까지 경찰 외에 누구도 알 수 없는 사실이 언론에 유포되어 피의자들과 피해자의 인권이 심각하게 유린되고 있다”고 말했다.

장 의원은 “이러한 상상을 초월하는 경찰의 수사정보 유출과 피의사실 공표에 대해 검찰에 고발 조치할 예정이며 경찰은 수사정보 유출과 피의사실 공표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앞서 장 의원 아들 장 씨는 지난 7일 만취 상태로 벤츠 승용차를 몰고 가다가 A씨의 오토바이를 들이받은 사고를 냈다. 장씨는 피해자와 3500만원의 합의금을 준 것으로 밝혀져 논란이 커지고 있다. 
 

송광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