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윤석열 뺀 수사팀 제안, 조국 장관과 무관"
상태바
법무부 "윤석열 뺀 수사팀 제안, 조국 장관과 무관"
  • 김정길 기자
  • 승인 2019.09.11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좌) 조국 법무부 장관(우), 사진=뉴시스

조국 장관은 법무부 간부가 검ㅊ찰에 윤석열 검찰총장을 배제한 수사팀 구성을 제안한 것에 대해 “보도를 통해 알게 됐다. 예민한 시기인 만큼 다들 언행에 조심해야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11일 오전 출근길에 ‘법무부에서 윤 총장을 제외한 특별수사팀 구성을 제안했다고 하는데 보고를 받았는가’라는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이같이 말했다.

조 장관이 취임한 지난 9일 법무부 고위 간부 2명이 대검 간부 2명에게 각각 연락해 윤 총장을 지휘라인에서 제외한 특별수사팀을 구성하는 방안을 제시한 사실이 알려졌다. 법무부가 수사 중인 사안에 대해 검찰총장을 배제한 수사팀을 꾸리자고 제안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로 받아들여졌다. 

보고를 받은 윤 총장은 “수사의 중립성에 저해된다"며 일축한 것으로 전재졌다. 논란이 일자 법무부 관계자는 “법무부와 대검 관계자가 통화하는 과정에서 과거 별도 수사팀을 구성한 전례에 비춰 아이디어 차원의 의견 교환이었을 뿐”이라며 조 장관과는 무관하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어 “조 장관은 후보자 시절부터 취임 후까지 한결같이 가족과 관련된 검찰 수사를 보고받거나 지휘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며 “공정하게 수사 절차에 따라 수사가 진행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