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조국 장관, 원포인트 인사 이어 후속 간부급 인사 주목
  • 송광호 기자
  • 승인 2019.09.10 15:31
  • 댓글 0
조국 법무부 장관.<사진=뉴시스>

조국 법무부 장관이 취임 하루 만에 ‘원포인트’ 인사를 냈다. 

법무부는 10일 “이종근(50·사법연수원 28기) 차장검사가 법무부에 파견돼 검찰개혁 추진 업무를 지원할 예정이다. 직책은 정해진 바 없다”고 밝혔다.

이종근 차장검사는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 취임 직후인 2017년 8월부터 2년간 장관 정책보좌관으로 일했다.

이후 지난 7월말 중간간부 정기인사에서 인천지검 2차장으로 발령 난 이 차장검사는 한 달여 만에 다시 법무부 파견 근무를 하게 됐다.

조국 장관이 취임 하루만에 전격 인사를 낸 것은 검찰 개혁의 목표를 분명히 하고  수사권조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등 주요 현안 해결에 속도를 내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법무부는 조국 장관의 지시에 따라 검찰개혁을 전담할 부서를 신설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조 장관이 원포인트 인사를 내면서 후속 인사도 관심을 모으고 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취임하면서 검찰 내 요직에 '친 윤' 색채가 강한 인물로 채워졌으나 공석 상태로 남아 있는 부서장도 있어 조 장관이 직접 인사를 챙길 거라는 관측도 나온다. 

 

송광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