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해안경비대 필사의 구조, 골든레이호 전원 무사
상태바
미국해안경비대 필사의 구조, 골든레이호 전원 무사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9.09.10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이하 현지시간) 미 조지아주 제킬 섬에서 구조대원들이 전날 전도된 현대글로비스 소속 대형 자동차 운반선 골든레이 호에서 구조작업을 펼치고 있다. 미 해안경비대는 현지 시간 오후 6시쯤 "골든레이 호에 남아 있던 마지막 선원을 무사히 구출해 모든 선원의 안전이 확인됐다"라고 트위터를 통해 밝혔다. 골든레이 호는 앞서 8일 오전 1시40분경 조지아주 브런즈윅 항의 내항에서 외항으로 운항하던 중 전도됐다. (사진=뉴시스)

미국 동부 해안에서 사고로 뒤집힌 현대글로비스 소속 골든레이호에 갇힌 한국 선원 4명이 전원 구조됐다.

미국 해안경비대(USCG)는 9일(현지시간) 오후 5시 58분께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USCG와 구조 대원들이 골든레이호에 남아있던 마지막 선원을 구출했다. 이제 작업은 배를 옮기고 환경을 보호하는 쪽으로 전환될 것이다”고 설명했다.

USCG 존 리드 대령은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갖고 “골드레이호에 남아 있는 4명 중 3명을 구조했다. 구조된 3명은 병원으로 이동해 치료를 받고 있다”면서 나머지 선원 1명도 선내 위치를 확인했으며 곧 구출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골든레이호가 전도된 것은 휴일인 지난 8일 오전 1시 40분께(현지시간), 조지아주 브런즈윅 항의 내항에서 외항으로 현지 도선사에 의해 운항하던 중 선체가 옆으로 기울었다. 상황을 파악한 미국 해안경비대는 곧바로 구조 작업에 착수했다. 선박에 승선한 24명 중 20명을 구조한 상태에서 선체에 화재가 발생해 구조대원들이 선내에 깊숙이 진입하지 못했다. 

구조작업은 다음날 재개됐다. 해안경비대는 선박의 불안정성을 고정하는 작업을 마무리하고 화학전문팀을 투입해 선박 상황을 점검한 후 구조대원을 현장에 투입했다. 

미국 해안 구조대의 구조작업 (사진=뉴시스)

구조대원들은 3명을 구조한 후 마지막 남은 선원까지 혼신의 힘을 다해 구조했다. 구조 작업을 마친 뒤 해안경비대 존 리드 대령은 "놀라운 일이에요. 여러분이 이걸 해내서 내 경력 최고의 날입니다"라고 외쳤다. 구조된 선원들도 연신 환호하며 고맙다는 인사를 영어로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