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산업
경제개혁연대 "DB 상표권 관련 오너 조사" 요청
  • 최윤정 기자
  • 승인 2019.09.09 14:05
  • 댓글 0

경제개혁연대는 9일 "DB그룹의 상표권 거래와 관련해 공정거래위원회에 조사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앞서 경제개혁연대는 ㈜DB가 그룹 상표권 사용료를 수취하도록 DB손해보험 등 계열사들이 용인한 것이 특수관계인에 대한 부당한 사업기회 제공행위에 해당될 수 있다고 지적한 바 있다. 이에 DB그룹은 해명자료를 통해 “DB그룹 측은 그룹의 구조조정 과정에서 상표권을 보유한 동부건설이 PEF(사모펀드)에 매각된 후 상표권 사용료가 청구되자 이를 피하기 위해 지주회사 역할을 하는 ㈜DB가 상표권을 개발·출원한 것이다”며 “DB손해보험의 상표권 사용료 부담이 큰 것은 매출비중에 따른 과도기적인 상황이기 때문에 이를 특수관계인에 대한 사익편취행위로 판단하는 것은 부당하다는 입장이다”고 밝혔다. 

이에 경제개혁연대는 “기존의 동부그룹의 상표권을 보유한 동부건설이 매각됨에 따라 그룹의 새로운 상표권을 개발·출원하기로 한 것은 불가피한 상황에서 나온 결정임을 이해되지만 이러한 상황 때문에 곧 ㈜DB만이 상표권의 등록권자가 되어 주요 계열사로부터 상표권 사용료를 수취할 수 있는 근거가 된다고는 판단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DB는 2015년 8월부터 동부건설을 대신해 그룹 대표회사로 공정위 공시업무를 맡아왔지만 실제 공정거래법상 지주회사는 아니고 그룹 매출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DB손해보험 등 금융계열사의 지분을 단 1주도 보유하고 있지 않다"며 "금융은 DB손해보험이 지배구조의 정점에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공정거래법상 대표회사인 ㈜DB가 편의상 다른 계열사들을 대신해 그룹의 새로운 상표권을 개발·출원하는 업무를 맡는 것은 가능하다"며 "하지만 이것은 어디까지나 그룹과 계열사의 편익을 위한 목적으로 한정돼야 하며 DB손해보험 등 다른 계열사의 입장에서 보면 기존에 부담하지 않던 비용을 새로이 부담하는 것이어서 손실에 해당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상표권 출원 후 등록권자의 변경도 가능하다는 점을 고려할 때 ㈜DB가 모든 상표권의 등록권자가 되도록 한 것은 결국 DB손해보험 등 계열사들이 스스로의 권리를 포기한 것으로밖에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DB그룹과 같이 지주회사로 전환하지 않은 대기업집단의 경우 공시업무를 수행하는 대표회사가 있기는 하지만 이 회사들이 그룹의 모든 상표권을 갖는 것도 아니다"라며 "삼성그룹의 경우 공정거래법상 대표회사는 삼성전자이지만 상표권은 삼성물산, 삼성전자, 삼성생명등 13개 회사가 공동으로 보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경제개혁연대는 “㈜DB는 현재 최대주주인 김남호(동일인 김준기의 장남)와 그의 친족이 지분 39.49%를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공정거래법상 사익편취규제 대상회사에 해당된다“며 "공정거래위원회는  이 문제를 철저히 조사하고 위법사실이 확인될 경우 엄중 제재해야 할 것이다”고 주장했다. 

최윤정 기자  chy0628@hanmail.net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