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조국 "최성해 총장이 먼저 청탁, 거절하자 과장된 폭로"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9.09.06 09:53
  • 댓글 3
최성해 동양대 총장.<사진=뉴시스>


최성해 동양대 총장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로부터 거짓 증언을 해달라는 종용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최 총장은 5일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정경심 교수가 전화해 (표창장 발급을)본인이 위임받은 것으로 해달라고 한 날 조국 교수를 바꿔줬다"며 "(조 후보가)‘그렇게 해주면 안 되겠느냐. 법률고문팀에 물어보니까 그러면 총장님도 살고 정 교수도 산다’는 말을 했다”고 주장했다.

최 총장은 “부인 문제이고 조 후보는 전혀 상관이 없어서 거론하지 않았는데, 제가 정 교수를 시켜 예산을 따내려는 것을 거절했다는 말을 접하고 ‘이상한 사람이 다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최 총장은 또  “그가 야망을 갖고 법무부 장관을 하려는 것 때문에 (그동안)통화한 사실을 얘기하지 않았는데 실망을 많이 했다”고 덧붙였다.

최 총장은 “(그 전에)통화한 적은 없고, 민정수석으로 있을 때 딱 한 번 정 교수를 통해 카톡을 보낸 적이 있다. 조 후보가 오버하고 하는 것을 보수 진영에서 비아냥거리는 내용이었다”고 말했다.

최 총장이 '조국 딸 표창장' 의혹이 아닌 조국 후보자의 과거 카톡 내용까지 자세하게 언급한 것과 관련해, 부적절한 폭로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표창장과 관련된 언급은 정당하지만 과거 카톡 내용은 이번 논란과 전혀 무관하기 때문이다. 

최 총장의 주장에 대해 법무부 인사청문준비단은 조 후보자가 "최 총장과 짧게 통화한 건 맞지만, 사실을 사실대로 밝혀달라고 말한 것 뿐"이라는 입장이다. 

조국 후보자 측은 또 최성해 총장의 폭로에 뒷 배경이 있다고 주장했다. 최 총장이 조 후보자 측에 부정청탁을 했다 거절당하자 후보자 딸에 대해 과장된 주장을 하고 있다는 것. 동양대가 최근 몇 년간 재정 지원 제한 대학으로 지정돼 어려움을 겪는 상황에서, 당시 민정 수석이었던 조 후보자의 부인 정경심 교수를 통해 제한을 풀어달라고 청탁을 했다는 것이다. 

조 후보자가 이 청탁을 거절하자, 최 총장이 조 후보자 딸과 관련해 과장된 얘기를 하고 있다는 것이다. 

조 후보자 측은 또 최 총장이 지난달 29일 동양대 교수 전체 회의에서 공개적으로 이 내용을 밝히기도 했다고 전했다. 

 

이두익 기자  ikmens@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두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대단하다 2019-09-06 10:34:42

    그런데 말이죠. 최성해.. 핫한 인물이라. 검색을 해봤는데. 이사람 총장이라며? 교수생활도 안하고 바로 총장이 되었는가? 연구실적이 전혀 없네 참 희안한 경우도... 미국에서 공부했다는 학교는 너무 이상함. 그게 정상적인 대학이 맞는지도 의문이 들 정도로 허접함. 어떻게 총장이 된건지.. 조국 후보가 금수저라면 최성해는 천국수저. 하나님수저?   삭제

    • 기막혀 2019-09-06 10:28:55

      얼굴부터 전형적인 양아치 기운이 많은 아저씨네.. 마음이 아주 비겁하고 더러워..   삭제

      • 알품는나무 2019-09-06 10:11:46

        발급사실이 없다고 단정적으로 말할때 부터 이상했다~!!! 총명한 나는 내가 몇년 전 몇일 날 뭘 먹었는지 전혀 기억해 내지 못하는데 나보다 더 총명하신 그분은 기억해 낼것 같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