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사모펀드'로 뒤덮인 은성수 청문회
상태바
'조국 사모펀드'로 뒤덮인 은성수 청문회
  • 송광호 기자
  • 승인 2019.08.29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 후보자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정무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사진=뉴시스>

29일 열린 은성수 금융위원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은 후보자에 대한 검증은 간 곳 없고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사모펀드 질의로 뒤덮였다.

이날 청문회에서 야당은 금융 전문가인 은 후보자의 답변을 통해 조 후보자의 위법·탈법성을 증명하려고 애썼고, 여당은 적법성을 확인하는 데 질의를 집중했다.

한국당 김종석 의원은 조 후보자의 가족이 투자한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에 대해 “문제가 있다”며 “펀드 내용을 보면 투자자와 펀드매니저 간 가족관계다. 매니저가 5촌 조카다. 매니저와 투자자 간 업무 관여는 안 된다는 법 정신에 어긋나는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같은 당 김성원 의원은 “(여당의) 조국 일병 구하기가 눈물겹다. 이건 현행법을 빠져나가는, 법의 허점을 이용한 투기행위다. 그토록 (여당이) 비난했던 ‘법꾸라지’ 역할을 조 후보자가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바른미래당 이태규 의원은 은 후보자에게 “모 후보자처럼 비리 의혹, 특혜, 편법으로 본인이나 본인 가족의 사적 이익을 취한 사실이 있나”라고 물었다. 

더불어민주당은 옹호하고 나섰다. 전해철 의원은 은 후보자에게 “사모펀드 취득 자체를 문제 삼는 것은 안 된다. 사모펀드를 공직자가 소유하고 취득하는 것에 문제가 있나”라고 물었다. 이어 “공직자의 투자·출자는 공직윤리법상 제한이 많다. 주식의 경우 상당 액수를 백지신탁해야 한다. (그래서) 주식을 많이 가진 공직자의 경우 공직 자체를 마다하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같은 당 고용진 의원은 “항간의 의혹은 검찰 수사를 지켜봐야 한다. 금융위원장 후보자 청문회에서 단순한 의혹을 갖고 이야기하는 것은 낭비적”이라고 주장했다. 

은 후보자는 여야의 이어지는 질문에 “확인이 필요한 부분이 있다”, “알 수 있는 증거가 없다”며 명확한 설명을 하지 않고 야당의 자료 제출에는 응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