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자협회 '기자 폭행' 이영훈 수사 촉구
상태바
한국기자협회 '기자 폭행' 이영훈 수사 촉구
  • 김정길 기자
  • 승인 2019.08.12 16:43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기자협회가 취재 중인 기자를 폭행한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를 규탄하고, 경찰수사를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영훈 전 교수는 지난 4일 인터뷰를 요청한 MBC  기자에게 폭언을 퍼붓고 주먹을 얼굴을 가격하는 등 폭력을 행사했다. 파문이 일자 이 전 교수는 "정당 방위"라며 자신의 폭력행위를 정당화해 논란을 키웠다. 

이에 대해 한국기자협회는 12일 성명을 내고 "이 전 교수는 강압적 태도로 취재진을 위협했음에도 오히려 다음날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정당방위’라는 주장으로 사건을 호도하기까지 했다"며 "취재기자를 폭행하고 언론자유를 방해한 이영훈 전 교수의 행동과 언사에 심각한 우려를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한국기자협회는 또 경찰에 이 전 교수의 폭력행위를 철저히 수사할 것을 촉구했다.

다음은 한국기자협회 성명 전문.

언론에 대한 취재방해와 폭력을 행사한 이영훈 전 교수를 규탄한다

국민의 알권리를 위해 취재하던 기자가 또 다시 폭행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MBC기자회에 따르면 MBC 스트레이트팀은 최근 한일 관계가 민감한 가운데 ‘반일 종족주의’ 출판물의 대표저자로 국민 정서에 반하는 목소리를 내고 있는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에 대해 전화와 문자메시지로 취재를 요청했으나 어떠한 답을 들을 수 없어서 지난 4일 이 전 교수 자택 앞에서 그를 만나 취재경위를 전하고 취재를 요청했다고 한다. 

그러나 이영훈 전 교수는 이 과정에서 취재기자에게 고함과 함께 녹음 장비를 내리쳐 파손시키고 심지어 취재기자를 손으로 내리치는 폭력행위를 가했다. 

더구나 폭언과 강압적 태도로 취재진을 위협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다음날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는 ‘정당방위’라는 주장으로 사건을 호도하기까지 하였다. 

한국기자협회는 취재기자를 폭행하고 언론자유를 방해한 이영훈 전 교수의 행동과 언사에 심각한 우려를 금할 수 없다. 

대한민국의 미래인 젊은이들을 교육하는 학자라면 본인의 저서 및 이론과 관련하여 국민들이 갖고 있는 궁금증을 설명하고 토론하며 합리적인 방향으로 논리를 전개하여야 한다. 그럼에도 폭력을 앞세운 행동은 학자로서의 품위까지 의심케 한다. 

이영훈 전 교수는 지금이라도 피해 당사자와 국민에게 사과하라. 또한 경찰은 이번 취재 기자 폭행에 대한 정확한 조사와 함께 가해자에 대해 적절한 법적 조치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철저히 수사할 것을 촉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종교개판이다 검색 필독하자 2019-08-12 17:23:36
일본불매운동 리스트 검색 실천하자

세종대왕님 한글창제 대마도정벌 이순신장군님 일본전 전승 구국영웅 감사합니다 존경합니다!!

국보 1호 한글합시다 청와대 국민청원합시다

세종대왕님 한글창제 영화 국민 모두 봅시다 적극홍보합시다

역사에 숨겨진 한글창제 이야기를 영화로 만들어 천만다행입니다
유교 국가인 조선의 세종대왕님은 죽기전에 유생들의 반대도 무릎쓰고 유언으로
한글창제에 공이 많은 신미대사에게 우국이세혜각존라는 긴법호를 내렷다고합니다
세종대왕님은한글창제후 한글활자로 처음 만든책이 불교책인 석보상절과 월인천강지곡이다

일본불매운동 리스트 검색 실천 2019-08-12 17:19:06
일본불매운동 리스트 검색 실천하자

세종대왕님 한글창제 대마도정벌 이순신장군님 일본전 전승 구국영웅 감사합니다 존경합니다!!

국보 1호 한글합시다 청와대 국민청원합시다

세종대왕님 한글창제 영화 국민 모두 봅시다 적극홍보합시다

역사에 숨겨진 한글창제 이야기를 영화로 만들어 천만다행입니다
유교 국가인 조선의 세종대왕님은 죽기전에 유생들의 반대도 무릎쓰고 유언으로
한글창제에 공이 많은 신미대사에게 우국이세혜각존라는 긴법호를 내렷다고합니다
세종대왕님은한글창제후 한글활자로 처음 만든책이 불교책인 석보상절과 월인천강지곡입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