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건설 '로또' 택지로 분양 수익 챙겨
상태바
반도건설 '로또' 택지로 분양 수익 챙겨
  • 최윤정 기자
  • 승인 2019.08.12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세청이 중견 건설사인 반도건설에 대한 세무조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12일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국세청은 지난 6월초부터 서울지방국세청 조사1국 요원들을 강남 테헤란로에 위치한 반도건설 본사에 파견해 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세무조사는 5년마다 이루어지는 정기세무조사인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반도건설은 공동주택용지 매입과 관련해 논란이 일기도 했다. 8일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하 경실련)은 “지난 10년간 ‘LH공사 공동주택용지 블록별 입찰 참여업체 및 당첨업체 현황’을 분석한 결과, 토지를 가장 많이 가져간 건설사는 중흥, 호반, 반도, 우미, 반도, 제일건설 순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경실련에 따르면 반도건설은 분양단지수는 16개로 총 분양매출은 4조2144억원, 공급원가는 3조4313억원, 분양수익은 7831억원으로 수익률은 19%이다고 밝혔다. 

경실련은 “국민들의 땅을 강제 수용해 조성한 공공택지가 무주택 서민들의 주거 안정과 집값 정상화가 아니라 이득 추구의 수단으로 변질됐다”고 지적했다.

반도건설은 부실시공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당시 반도건설은 누수와 균열 등 하자가 곳곳에 발견됐지만 대처에 소극적인 태도를 보여 입주민들의 원성을 사기도 했다.
 
반도건설은 지난해 6월 동탄2신도시 반도유보라아이비파크 9차 단지 부실시공 논란이 일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