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은재 "조국 논문 표절 의혹, 추가 검증 필요"
상태바
이은재 "조국 논문 표절 의혹, 추가 검증 필요"
  • 송광호 기자
  • 승인 2019.08.12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사진=뉴시스>

이은재 자유한국당 의원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논문 표절 의혹을 제기했다. 

이 의원은 "조 후보자의 논문 중 ‘자기 표절’ 의심 사례가 20편, ‘타인 저작물 표절’ 의심 사례가 5편에 이른다"고 주장했다. 이어 “다른 학자들의 논문표절 비난에 열을 올렸던 조 후보자가 정작 자신의 연구논문은 표절 논문으로 넘쳐나고 있다. 일반학술지 표절도 문제지만, 교수의 생명이라 할 석·박사 논문도 표절 의혹이 제기돼 학자로서의 자질이 의심된다"고 지적했다. 

조 후보자의 논물 표절 논란은 지난해 서울대 연구진실성위원회 조사 결과 무혐의 결론을 내린 바 있다. 이에 대해 이은재 의원은 “조 후보자 근무처인 서울대 연구진실성위원회가 ‘영문초록 표절’에 관해서는 논문의 구성부분이 아니라는 취지로 무혐의 처분했고, 여타 표절에 대해서도 경미하다며 면죄부를 줬다”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또 조 후보자의 미국 UC 버클리대 전문박사학위 논문도 6편의 외국 논문을 표절했다는 지적이 언론 등에 의해 제기됐지만, 서울대가 버클리대 특정 교수의 말만 믿고 심사조차 하지 않아 추가 검증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조 후보자 측 인사청문회 준비단은 “이미 서울대와 미 UC 버클리 로스쿨이 무혐의 결정을 내린 사안이며, 다수 언론이 확인 보도한 바 있다”고 반박했다. 준비단은 서울대와 UC 버클리 로스쿨의 결정문을 열람할 수 있는 웹사이트 링크(http://law.snu.ac.kr/page/professor.php?wr_id=20)를 첨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