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이낙연 총리 日에 경고 "상황악화시 예기치 않은 사태 우려"
  • 송광호 기자
  • 승인 2019.07.25 17:07
  • 댓글 0
이낙연 국무총리가 25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일본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 외교적 해법을 강조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낙연 국무총리는 최근 고조되고 있는 한일갈등에 대해 "외교적 협의를 통해 해결책을 찾자”고 촉구했다.

이 총리는 25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일본 정부가 지난 4일 한국에 대해 반도체 핵심소재 3개 품목의 수출규제 조치를 시행했다. 전략물자 수출 우대 국가, 이른바 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제외하는 절차도 진행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총리는 이어 “만약 일본이 상황을 더 악화시킨다면 예기치 못한 사태로 이어질 우려도 있다”고 경고하며 “우리는 외교적 협의의 준비를 갖추고 있다. 일본 정부의 현명한 판단을 기대한다”고 협의를 재차 강조했다. 

이 총리는 “이번 사태는 한일 양국, 나아가 세계의 경제가 떼려야 뗄 수 없게 연결됐다는 사실을 새삼 깨우쳐 줬다. 그 연결을 흔드는 일본의 조치는 결코 지혜롭지 않다. 그것은 일본에도 세계에도 이익을 주지 않고 오히려 예상치 못한 결과를 야기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아울러 “오늘 회의에서는 현재의 상황을 살피면서 주로 산업적 대응을 공유할 것”이라며 “일본의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와 함께 공공조달 상생협력 지원제도 도입 방안을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대중소기업 상생 협력 방안을 강구할 것을 당부하며 “지난해 말 벤처기업이 3만7000개로 늘고, 벤처 투자액이 3조4000억원을 돌파하며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그러나 아직 많은 중소벤처기업들이 생산시설이나 자금 부족으로 판로를 개척하지 못하고 있다. 오늘은 중소벤처기업이 대기업과의 상생협력을 통해 공공조달시장에 더 쉽게 진출하는 길을 열어드리는 방안을 상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광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