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카카오뱅크 특판예금 이벤트 '역풍'
  • 최윤정 기자
  • 승인 2019.07.23 16:42
  • 댓글 0
카카오뱅크 천만위크 이벤트 갈무리

카카오뱅크가 진행한 특판예금 이벤트가 역풍을 맞고 있다. 카카오뱅크 22일 1000만 고객 유치를 기념으로 실시한 천만위크 이벤트 ‘연 5% 특별판매 정기예금’를 두고 누리꾼들의 성토가 잇따르고 있다. 

카카오뱅크는 공지를 통해 이 상품은 사전응모자에 한해 가입이 가능하며 사전 응모 기간은 지난 15일부터 21일까지이다. 또한 이 상품 가입은 총 100억원 한도로 22일 11시부터이며 선착순 마감이다고 공지했다. 해당 상품은  판매 시작 1초만에 마감이 됐다. 이에 누리꾼들은 의도적인 이벤트 아니냐, 무슨 이벤트가 1초만에 끝나냐며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 이런 비판은 청와대 국민게시판에도 올라왔다. 

22일 한 청원자는 ‘***뱅크 허위 과장 광고 및 불법 내부정보 이용 금감원 조사 청원’의 제목과 함께 청원을 올렸다. 

글을 올린 청원자는 “***뱅크에서 천만위크 이벤트라며가입 후 사전응모를 통한 정기예금 계좌 및 적금계좌 개설 등 이벤트를 진행했다”며 “그런데 매일 오전 11시 정각 신청 이벤트임에도 불구하고표준시각 11시 00분 00초에 접속을 하였음에도 이미 100억 한도 소진이 되었다고 메시지가 뜨면서 이벤트 진행이 되지 않는데 100억이라는 한도가 단 1초도 걸리지 않고 소진된다는 것은 말이 안 되며 많은 국민들이 본 이벤트 가입을 위해 ***뱅크 계좌를 개설했어야 한다는점을 이용한사기 이벤트임을 고발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벤트가 정상적으로 진행되었다면 분명 내부자들에 의한 이벤트 한도 금액에 대한 배정을 미리 받은 것이 의심되는바 금감원의 관련 조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최윤정 기자  chy0628@hanmail.net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