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박술녀 "미스코리아 한복쇼 고유성 훼손"
  • 배소현 기자
  • 승인 2019.07.17 16:50
  • 댓글 0
<박술녀, 사진=뉴시스>

한복연구가 박술녀 원장이 ‘2019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서 몸매를 드러난 퓨전 한복 패션쇼가 펼쳐진데 대해 비판했다.

박술녀 원장은 17일 KBS1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전통 한복 스타일을 고수하자는 건 아니다. 전 세계는 지금 의류를 의류에서 끝내지 않고 문화로 해석하고 있다”며 “한복은 우리나라 민족의 옷이다. 현대적이라 하더라도 얼마든지 눈살 안 찌푸리게, 우아하고 아름답게 바꿀 수 있다. 너무 많은 사람이 SNS에 비판 글을 올리는 걸 보면서 ‘정말 거슬리기는 거슬렸나보다’라고 생각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박 원장은 “세계 속의 한복인데 그 옷이 너무 SNS를 뜨겁게 달구는 쪽에서 재조명되는 건 좀 슬픈 일”이라며 “우리가 지켜야 하는 옷이니 앞으로 이런 대회가 있거나 이럴 때는 좀 더 생각하면서 만들면 좋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복은 후손들에게 물려준 소중한 문화유산으로 세계 속의 한복이기 때문에 전통성을 너무 무너뜨려서는 안 된다. 앞으로도 이런 대회가 있을 때는 좀 더 생각하면서 만들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박 원장은  “한복을 사러 오는 고객들이 가끔 제게 ‘좀 더 딱 붙었으면 좋겠다. 많이 노출했으면 좋겠다’고 한다. 그럼 저는 ‘많이 노출하길 원하면 서양 드레스를 입어라’고 얘기한다”며 “우리나라 옷은 넉넉하고 너그러운 옷”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지난 11일 서울 회기동 경희대학교 평화의전당에서는 ‘2019 미스코리아 선발대회’가 진행됐다. 이날 ‘한복쇼’에서는 전년도 당선자 7인이 몸매가 드러나는 퓨전 한복을 입고 등장해 선정성 논란을 빚었다. 노출이 심한 한복을 본 시민들은 "한복 고유의 정체성을 훼손했다"고 비판했다. 

주최 측은 “코르셋을 결합한 새로운 형태의 한복으로 동서양의 만남이라는 시대적 흐름을 가미했다”고 설명했지만 “미스코리아 대회가 어우동쇼가 됐다”는 비판이 이어졌다.
 

배소현 기자  bae_4805@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소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