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일본 경제보복 대응 靑 회담" 제의
상태바
황교안 "일본 경제보복 대응 靑 회담" 제의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9.07.15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일본의 경제제재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를 규탄하고  문재인 대통령과 회담을 제안했다. 

황교안 대표는 15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우리 당은 일본의 경제보복을 준엄하게 성토하며, 이를 즉각 철회할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일본이 자행하고 있는 퇴행적 경제보복은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잘못된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 우리 정부가 지난 8개월 동안 예후와 경고를 무시하고, 이에 대비하지 못한 것은 정말 아쉬운 일이지만 국가적 위기 앞에 과거를 다시 꺼내 따지고 싶지는 않다. 다만 그동안의 태만이 의도된 것이라면 묵과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위기 상황에 정치 지도자들이 머리를 맞대는 모습은 그 자체로 국민에게 큰 힘이 될 것”이라며 문 대통령과의 회담을 제의했다.

황 대표는 “실질적인 논의가 가능하다면, 우리 당은 대승적 차원에서 어떤 회담이라도 수용하겠다”고 밝혀 회담의 형식에 구애받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