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조두순 출소 대책' 홍보영상 삭제
상태바
법무부 '조두순 출소 대책' 홍보영상 삭제
  • 김정길 기자
  • 승인 2019.07.10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무부가 공식 유튜브에서 ‘조두순 사건’을 주제로 한 댓글 이벤트 열었다가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9일 법무부는 공식 유튜브 채널에 "법무부TV 개국을 알리는 첫 번째 콘텐츠"라면서 '조두순 출소 대책은?'이라는 제목의 유튜브 영상을 게재했다. “이름만으로 전 국민을 분노케 하는 조두순, 2020년 그의 출소를 앞둔 지금 법무부는 어떤 특단의 대책을 가지고 있을까”라는 부제도 달았다.

해당 영상은 조두순의 출소를 앞둔 상황에서 시민의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해 보호관찰관의 1대1 감시 제도를 홍보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출연한 패널들은 지난 3월 국회를 통과한 이른바 ‘조두순법'을 설명하며 조두순이 출소 후에도 24시간 보호관찰관의 감시를 받게 된다고 설명했다. 

법무부는 동영상에서 소개한 대책의 이름을 맞추는 퀴즈로 내고 "정답을 댓글로 남겨주면 20명을 추첨해 아이스크림 케이크를 증정한다"고 소개했다. 

이에 대해 피해자가 실재하는 사건을 부처 홍보용 이벤트에 활용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잇따랐다. 

논란이 일자 법무부는 9일 오후 해당 영상을 삭제했다. 법무부 관계자는 “오해가 있다. 조두순의 출소 후 대책에 대해 알기 쉽게 알려드릴 목적이었다. 해당 이벤트에 조두순을 앞세울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설명했다.

조두순은 2008년 12월 경기도 안산에서 초등학생을 납치해 성폭행한 혐의로 구속기소 돼 징역 12년을 선고받아 복역 중이며, 오는 2020년 12월 출소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