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임블리 전 직원, 화장품 관리 실태 폭로
  • 배소현 기자
  • 승인 2019.07.09 18:14
  • 댓글 0
MBC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 2' 화면 갈무리

유명 쇼핑몰 ‘임블리’에서 판매한 화장품을 사용한 후 피부 질환이 발생했다고 주장하는 소비자들이 집단 손해배상 청구에 나선 가운데, 임블리 화장품 창고 전 직원이 물품 관리 실태를 폭로했다. 

지난 8일 방송된 MBC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 2’는 2013년 론칭 후 유명 백화점 등에 입점하며 1700억의 매출을 올린 쇼핑몰 임블리의 화장품 부작용과 곰팡이 호박즙 논란을 다뤘다.

이날 방송에 출연한 전 직원의 제보에 따르면 임블리 화장품은 냉방 시설조차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열악한 환경에서 관리됐다. 제보자는 “한여름에 밖보다 안이 더 더웠다. 화장품이 녹을 것 같아 에어컨을 요청했는데 노후 건물이라 설치에 수천만 원이 든다며 미뤘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사건이 터지면서 제조일자도 확인하고 온도도 측정하기 시작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방송에 출연한 피해자들은 임블리 화장품 피해자들은 “얼굴이 아파서 잠을 못 잤다”, “거의 한 달 가까이 집 밖으로 나오지 않았다”며 피해를 호소했다. 

특히 한 피해자는 “병원에서 화장품으로 보이는 부작용이라고 진단서를 작성해줬다. 자료를 다 제출했는데도 임블리에서는 오히려 특정 화장품을 지정해서 진단서를 써주는 게 불법, 허위라고만 하더라”고 말했다.

앞서 ‘임블리’는 호박즙 제품에서 곰팡이가 검출됐다는 제보에 대한 소비자 응대를 두고 논란이 확산하면서 회사 대표 인플루언서인 임 상무가 사퇴하고 식품사업을 중단했으나, 최근에는 화장품이 피부질환을 일으켰다는 소비자 집단 손해배상까지 제기됐다.

'임블리' 측은 최근 잇따른 논란에 소비자 불만을 2회 내 해결할 수 있는 신속처리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소비자와 소통을 강화했다. 
 

배소현 기자  bae_4805@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소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