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김성준 "피해자와 SBS 구성원에 사죄"
  • 이지은 기자
  • 승인 2019.07.09 10:35
  • 댓글 0
김성준 전 앵커.<사진=뉴시스>

지하철에서 여성을 불법 촬영한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김성준 전 앵커가 “피해자분과 가족분들께 엎드려 사죄드린다”며 사과의 뜻을 밝혔다. 

김 전 앵커는 8일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먼저 저 때문에 씻을 수 없는 마음의 상처를 입으신 피해자분께 사죄드린다”라며 “그동안 저를 믿고 응원해주셨지만 이번 일로 실망에 빠지신 모든 분께도 진심으로 죄송하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미 전 직장이 된 SBS에 누를 끼치게 된 데 대해서도 조직원 모두에게 사죄드린다”라고 덧붙였다.

김 전 앵커는 “제 가족과 주변 친지들에게 고통을 준 것은 제가 직접 감당해야 할 몫”이라며 “모든 것을 내려놓고 성실히 경찰 조사에 응하겠다. 평생 참회하면서 살겠다”라고 말했다.

김 전 앵커는 경찰 조사를 받은 후  회사에 사직서를 냈으며 8일 수리됐다. 그가 진행하던 SBS라디오 ‘김성준의 시사 전망대’는 폐지됐다.

김 전 앵커는 지난 3일 오후 11시55분께 서울 지하철 2·5호선 환승역인 영등포구청역 승강장에서 여성의 하체 일부를 몰래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술을 마신 상태에서 여성을 몰래 촬영하던 김 전 앵커는 경찰이 출동하자 역사 바깥으로 도주했다. 경찰은 곧바로 뒤쫓았고 김 전 앵커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김 전 앵커는 체포 당시 범행을 부인했으나, 휴대전화에서 여성 사진이 여러 장 발견되자 어쩔 수 없이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휴대폰 분석 작업이 끝나는대로 김 전 앵커를 소환 조사할 방침이다. 

이지은 기자  qoalsgud00@hanmail.net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