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룸버그 "화웨이, 중국군과 10개 연구 프로젝트 참여"
상태바
블룸버그 "화웨이, 중국군과 10개 연구 프로젝트 참여"
  • 임해원 기자
  • 승인 2019.06.27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룸버그가 27일 화웨이 일부 직원이 중국 인민해방군과 협력해 다수의 연구프로젝트에 참여했다는 주장을 제기했다. 사진은 화웨이코리아 사무실 모습. <사진=뉴시스>

화웨이 일부 직원이 중국 군부와 인공지능 및 무선통신 등의 연구프로그램에 참여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의혹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미국이 제기한 화웨이와 중국 정부의 유착관계 의혹이 입증되는 것이어서, 향후 제재가 더욱 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블룸버그는 27일(현지시간) “지난 10년간 화웨이 직원들은 인민해방군의 다양한 조직원들과 팀을 이뤄 인공지능, 무선통신 등 최소 10개의 연구프로젝트에 참여했다”고 보도했다. 특히 군 최고 조직인 중앙군사위원회와 협력해 온라인 영상 발언들을 추출·판별하는 한편, 국방과학기술대학과는 위성 사진 및 GPS 좌표를 수집·분석하는데 협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는 화웨이가 군부와 잠재적인 군사·보안기술을 연구해왔으며, 언급한 프로젝트는 빙산의 일각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화웨이와 군의 합작 연구프로젝트 성과는 이미 중국 학계 및 업계 전문가들이 활용하는 정기간행물과 온라인 연구 데이터베이스에 공개돼있으며, 블룸버그 또한 이를 통해 증거를 수집했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달 15일 화웨이를 포함해 국가안보에 위협이 되는 기업이 제조한 통신장비를 사용하지 못하게 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한 바 있다. 화웨이가 자사 장비에 백도어(인증과정을 거치지 않고 운영체제나 네트워크에 침투할 수 있도록 하는 장치)를 설치해 중국 정부의 스파이 역할을 해왔다는 것. 미 상무부 또한 다음날 화웨이를 포함한 68개 계열사를 거래금지 대상 목록에 올렸으나, 이후 화웨이가 이미 라이선스를 취득한 미국 기술에 대해서는 90일간 임시 라이선스를 받을 수 있도록 하며 제재를 유예했다.

화웨이 제재는 미중 무역갈등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해 트럼프 대통령이 둔 강수 중 하나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3일 “화웨이가 군사·안보적 관점에서 해온 일들은 매우 위험하다”며 “미국과 중국이 통상 합의에 도달할 경우, 이 문제가 합의의 일부나 일정한 형태로 포함되는 것을 상상할 수 있다”고 말한 바 있다. 화웨이 제재가 미중 무역전쟁의 일부라는 사실을 분명히 밝힌 셈.

이날 블룸버그가 제기한 의혹은 트럼프 대통령이 내세운 화웨이 제재 명분과 일치한다. 오는 29일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과의 정상회담을 앞둔 트럼프 대통령이 해당 보도를 근거로 화웨이 문제를 협상의 지렛대로 삼을 가능성도 있다.

한편 글렌 슐로스 화웨이 대변인은 이날 블룸버그와의 인터뷰에서 “화웨이는 직원들이 개인 역량으로 발간한 연구논문에 대해서는 알지 못한다”며 “화웨이는 인민해방군과 어떠한 연구개발 협력관계이나 파트너십도 맺지 않고 있다”고 의혹을 부인했다. 중국 국방부는 답변을 거부했다.

이코리아 임해원 기자 champroo@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