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박유천 오피스텔 경매 개시, 빚 50억 넘어
  • 배소현 기자
  • 승인 2019.06.17 16:35
  • 댓글 0
<사진=뉴시스>

마약 투약혐의로 재판 중인 가수 박유천씨가 빚에 몰려 본인 소유 오피스텔을 경매당할 상황에 처했다. 

법원경매 전문기업인 지지옥션은 17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의 '삼성 라테라스' 1302호(전용면적 182㎡)에 대해 법원이 최근 경매개시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 오피스텔은 박유천씨가 2013년 10월 매입한 뒤 5년 넘게 거주해온 곳이다. 

경매를 신청한 채권자는 굿모닝자산관리대부로, 청구액은 11억3천284만원이다.  이외에도 박유천씨의 오피스텔에는 타 금융사로부터 총 30억원이 넘는 근저당이 설정됐으며, 삼성세무서도 미납된 세금을 추징하기 위해 압류를 걸어놓은 상황이다  등기부등본 상 채권총액은 50억원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법원은 각 채권자에게 최고서를 발송하고 감정평가 명령을 내린 상태다. 지지옥션 관계자는 "2017년 당시 공매는 세금체납 금액이 적어 공매 취소가 가능했지만, 이번 경매는 청구액이 10억원을 넘어 취하될 가능성은 작아 보인다. 채무자인 박유천 씨가 경제활동이 불가능해 채무변제 및 채권자 설득을 위한 노력을 전혀 할 수 없다는 점에서 취하 가능성은 더 낮다"고 말했다.


 

배소현 기자  bae_4805@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소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