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내일채움공제, 우리은행도 가입 '중진공과 업무 협약'
  • 이미숙 기자
  • 승인 2019.06.10 16:24
  • 댓글 0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사장 이상직)은 10일 서울시 중구에 소재한 우리은행 본점에서 우리은행과 ‘중소벤처기업 청년취업 및 장기재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업무협약에는 김형수 중진공 일자리본부장, 신명혁 우리은행 부행장 등 10여명의 관계자가 참석해 ▲내일채움공제 홍보 및 가입유치 ▲청년재직자 내일채움공제 홍보 및 가입유치 등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2014년 8월부터 시작한 내일채움공제는 중진공 31개 지역조직을 중심으로 가입했으나, 2018년 5월 기업은행 600개 지점, 2019년 4월 신한은행 750개 지점으로 가입 창구를 확대해 접근성을 크게 개선했다.

은행을 통해 4,500개사 11,500명이 내일채움공제에 신규 가입했으며, 금일 우리은행 750개 지점으로 가입 창구를 추가 확대해 가입자가 더욱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내일채움공제는 중소벤처기업과 핵심인력이 공동으로 일정 비율을 적립해 5년 만기 재직한 근로자가 본인 납입금 대비 3배 이상인 2천만원 이상을 수령할 수 있는 정책적 공제사업이다. 

청년재직자 내일채움공제는 중소벤처기업에 재직하고 있는 청년근로자가 5년 동안 최소 월 12만원, 기업은 월 20만원을 적립하고, 정부는 적립기간 첫 3년간 1,080만원을 적립하는 사업이다. 5년 만기 재직 후 본인 납입금 대비 4배 이상인 3천만 원 이상을 수령할 수 있다.

이미숙 기자  iris01234@hanmail.net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