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두순 아내 '남편 칭찬'에 누리꾼 "괴물 부부"
상태바
조두순 아내 '남편 칭찬'에 누리꾼 "괴물 부부"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9.05.30 16:1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실화탐사대 화면 갈무리

아동 성범죄자 조두순을 선처해 줄 것을 요구하는 ‘탄원서’가 공개됐다. 

29일 MBC 교양프로그램 ‘실화탐사대’는 조두순의 아내 A씨가 법원에 제출한 탄원서 내용의 일부를 공개했다. 

조두순 아내가 작성한 탄원서에는 “(조두순이)한 번도 화를 내본 적 없으며 예의를 아는 사람”이라며 “밥이며 반찬이며 빨래며 집 안 청소나 집안 모든 일을 저의 신랑이 20년 동안 했다. 신랑이 술을 마시고 방황하는 것 외에는 저의 마음도 집안도 참으로 평화로운 가정이었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날 ‘실화탐사대’ 제작진과 만난 A씨는 ‘(조두순과)아직 이혼은 안 했느냐’는 질문에 “안 했다. 술을 안 먹으면 집에서는 잘한다. 술을 먹으면 그래서 그렇지”라고 옹호했다. 

이날 방송에는 피해자 아버지 B씨와의 인터뷰 내용도 담겼다. B씨는 “(사건 당시)일을 생각하기도 싫고, 기억하기도 싫었다. 이런 악몽 같은 사건에서 벗어나고 싶었다”며 “아이들도 인터뷰 그만하는 게 어떻겠냐고 약속해달라고 해서 약속했었다”고 말했다. B씨가 다시 인터뷰에 응한 것은 조두순의 부인이 피해자 가족 근처에 살고 있었기 때문이다. 

B씨는 “조두순 부인이 저희가 살고 있는 집 500m 반경 내에 살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온 가족이 경악 자체다. 말로 표현을 할 수가 없었다. 저희들이 이사를 해야 하냐”고 말했다. 이어 “왜 피해자가 짐을 싸서 도망을 가야 되냐. 참 억장이 무너지는 소리다”며 “가해자는 인권으로 보호해주고, 피해자는 소리 소문없이 숨어야 되는 것이 우리 현실 아닌가”라고 말했다. 

‘실화탐사대’ 제작진은 A씨에게 ‘근처에 피해자가 살고 있다’고 질문하자 A씨는 “그런 건 나는 모른다. 그런 건 신경 안 쓰니까. 그 사람이 어디 살든가 나는 그런 거 모르니까”라고 답했다. 

A씨의 행동을 본 임문수 행동심리분석가는 “너무 당당하다. 모든 걸 술 탓으로 하는 거다”며 “조두순이 출소하면 아내는 다시 받아 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조두순이 출소 후 피해자와 한 동네에서 살게 될 확률이 높다”고 말했다.
 
방송을 접한 누리꾼들은 조두순 부인의 주장에 "부창부수다 괴물 부부 같다" "남편 잘못을 인정하지 않으려는 태도가 너무 비상식적이다"라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ㅋㅋㅋㅋ 2019-05-30 19:07:50
두둔할게 따로 있지 ㅋㅋㅋㅋㅋㅋ느그 집에서만 잘 하면 뭐하냐 남의 가정 다 파탄 내 놓고 한 사람 인생 송두리째 망가뜨려놓고 니 남편하고 니는 잘 살길 바라냐 지랄 다방면으로 싸지말고 니 남편 나오면 니랑 같이 돌 맞아 안 죽길 기도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