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ICT
애플, 폴더블 디스플레이 특허 획득, 출시 미정
  • 김윤진 기자
  • 승인 2019.05.30 11:22
  • 댓글 0
애플의 폴더블 디스플레이 도안 / 사진 = 미국 특허청

애플이 폴더블 디스플레이 특허를 획득했다. 특허 확보가 곧바로 개발로 이어지는 것은 아니지만, 삼성전자와 화웨이 등의 폴더블폰이 흥행할 경우 후발주자로 나설 가능성이 더 높아진 것.

미국 CNN은 “애플이 아이폰 등에 탑재할 수 있는 폴더블 디스플레이 관련 특허를 확보했다”고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번에 애플이 승인받은 특허는 지난해 1월 제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의 폴더블 디스플레이와 관련된 여러 특허 가운데 하나다. 앞서 애플은 접었다 펼 수 있는 디스플레이, 반으로 접히는 아이폰, 폴더블 전자기기의 경첩 등의 특허를 신청한 바 있다.

이번 특허 획득과 관련해 웨드부시 증권의 애널리스트 대니얼 아이브스는 CNN과의 인터뷰에서 “폴더블 기기가 애플의 제품 로드맵에 있다는 사실을 보여준다는 점에서 중요하다”고 말했다.

다만 “폴더블폰에서는 애플이 삼성전자보다 훨씬 뒤처졌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갤럭시폴드는 비쌀뿐 아니라 기술적인 문제도 있었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폴더블폰은 휴대전화 교체 주기가 길어짐에 따라 침체된 스마트폰 시장에 활기를 불어넣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글로벌 시장에서 애플의 경쟁사인 삼성전자, 화웨이는 각각 폴더블폰인 ‘갤럭시폴드’, ‘메이트X’를 연내 출시하겠다고 밝힌 상황이다.

외신은 애플이 2020년 말이나 2021년 초에 폴더블폰을 출시할 것으로 전망했다.

김윤진 기자  ioonin33@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