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불교계에 사과, 타 종교 존중하겠다"
상태바
황교안 "불교계에 사과, 타 종교 존중하겠다"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9.05.28 16:41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지난 21일 부처님 오신날 봉축행사에서 합장을 하지 않은데 대해 사과했다. 불교계로부터 비판을 받은지 7일만이다. 

황교안 대표는 28일 당 공식 채널 ‘오른 소리’에서 방송된 ‘정미경 최고의 마이크’에서 “제가 미숙하고 잘 몰라서 다른 종교에 대해 이해가 부족한 부분이 있었다면 불교계에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불교 등 다른 종교를 존중하는 마음을 갖고 있고, 이에 따른 행동도 하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합장 등 불교 의식을 거부한 이유에 대해  “저는 크리스천으로 계속 생활해 왔고 절에는 잘 가지 않았다. 이 때문에 절에 갔을 때 행해야 할 절차나 의식에서 부족한 부분이 많이 있었을 것이다. 앞으로 잘 배우고 익히겠다”고 해명했다. 

앞서 조계종 종교평화위원회는 황 대표의 불교 의식 거부에 대해 입장문을 내고 “부처님 오신 날 봉축 법요식에서 황 대표의 태도는 단순히 종교적 문제를 넘어 상식과 합리성, 존중과 이해를 갖추지 못한 모습이었다”라고 유감을 표명했다. 

조계종은 또 “황 대표가 스스로 법요식에 참석한 것은 자연인 황교안이나 기독교인 황교안이기 때문이 아니라 거대 정당의 대표로서, 지도자로서 참석한 것이 분명함에도 개인의 생각과 입장만을 고집하는 모습을 보였기에 논란이 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조계종은 “(황 대표가) 남을 존중하고 포용하기보다는 나만의 신앙을 우선으로 삼고자 한다면 공당의 대표직을 내려놓고 자연인으로 돌아가 독실한 신앙인으로서 개인의 삶을 펼쳐 나가는 것이 오히려 황 대표 개인을 위해 행복한 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후 자유한국당 내 불교계 인사로부터 사과를 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의견이 제기됐고, 황 대표는 고심 끝에 사과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임찬연 2019-05-28 22:43:33
기독교인으로서 합장 안한것은 잘하셨고 당연한것입니다 기독교는 종교가 아니라 생명입니다 "이 복음은 모든믿는자들에게 구원을 주시는 하나님의 능력이 됨이라"
언제나 믿음으로 나아가시길 늘 기도합니다~^^

진짜이시길바라요 2019-05-28 19:06:55
존중해야할것을 존중하고 포용해야 할 것을 포용하며 지켜야할것을 지켜야 할것임이 분명하다는 것을 새삼 느끼게됩니다. 개인을 위한 삶을 살지 않기에 그 힘든 자리에 열심의 노력으로 오르시어 묵묵히 계심이라 생각합니다. 아는척 볼멘 소리를 할 수록 무지함을 드러내는 것임을 모름이 더욱 안타까운것은 그 조차 그가 어디로부터 났는지 모르기때문이리라 그저 품고 기도하겠습니다. 부디 타협이 아닌 진실된 지혜이길 바라며 응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