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 수소탱크 폭발] 수소충전소 안전 여부는?
상태바
[강릉 수소탱크 폭발] 수소충전소 안전 여부는?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9.05.24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릉 수소탱크 폭발 사고로 8명의 사상자가 발생하면서 수소 경제 활성화 정책에 비상이 걸렸다. 수소탱크 폭발이 수소충전소나 수소경제에 대한 불안감이 확산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24일 오전 6시께 강릉시청과 영상회의를 열고 전날 발생한 강원테크노파크 강릉벤처공장 사고 상황 및 후속조치 등을 긴급 점검했다. 회의에는 주영준 산업부 에너지자원실장, 임춘택 에너지기술평가원장, 가스안전공사 안전책임자 등 관련 기관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번 강릉 사고는 물을 전기로 분해해 수소로 만들어 저장해 전기를 생산하는 연구개발(R&D) 실증사업 과정에서 발생했다"며 "실험이기 때문에 규격화돼 있지 않은 과정에서 예외적으로 일어난 불행한 사고로 본다"고 말했다. 이어 "수소충전소의 경우 전세계적으로 지금까지 사고가 일어난 적이 없고 국제규격에 따라 안전하게 설치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번 사고의 사고 원인은 면밀하게 조사하되 이를 바탕으로 안전문제 대책을 재점검해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다만 "탄소경제에서 수소경제로 전환해나가는 중장기 로드맵은 지속적이고 착실하게 추진해나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날 영상회의를 마친 성 장관 일행은 사고 현장을 찾아 후속대책을 논의했다. 성 장관은 피해자와 가족을 위로하는 한편  재발방지 대책 마련에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