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한지성 사망, 미스터리 풀렸다 '음주운전이 치명적'
  • 배소현 기자
  • 승인 2019.05.17 16:07
  • 댓글 0
배우 한지성.<사진=뉴시스>

고속도로에서 교통사고로 사망한 배우 한지성이 음주 상태였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 1차 소견이 나왔다.

17일 CBS노컷뉴스에 따르면 국과수가 한씨를 부검한 결과 혈중알코올농도가 0.1% 이상으로 나타났으며 이는 면허 취소에 해당하는 수준이다. 국과수는 다발성 손상이 추정된다는 소견도 내놓은 것으로 전해졌다. 

국과수의 이 소견에 따라 한지성 사망 미스터리는 어느 정도 풀렸다. 술을 과도하게 마신 상태에서 음주 운전을 하다 구토가 발생해 차 밖으로 나왔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추정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의문은 남는다. 갓길도 아닌 고속도로 한복판에 차를 세워 위험을 자초한 이유는 밝혀지지 않은 때문이다. 

한지성은 이미 사망한 상태여서 '공소권 없음' 처분이 내려진다. 하지만 동승한 한지성의 남편은 음주운전 방조죄로 처벌받을 가능성이 높다. 또한 고인을 친 택시·승용차 운전자들의 처벌 수위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한씨는 지난 6일 오전 3시 52분쯤 경기 김포시 인천국제공항 고속도로 차도 위에 차를 세우고 밖으로 나왔다가 택시와 SUV 차량에 치여 숨졌다. 한씨가 고속도로 한복판에 정차해서 밖으로 나온 이유와 동승자인 남편의 반응 등이 명확히 규명되지 않아 의문이 제기됐다.

한지성 남편은 소변이 급해 차를 세우게 한 뒤 볼일을 보고 오니 아내가 사고를 당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그는 또 아내가 고속도로 한 가운데인 2차로에 차량을 세운 이유에 대해서는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아내가 술을 마셨는지는 보지 못했다고 진술해 의문을 남겼다. . 

경찰은 교통사고처리 특례법상 치사 혐의로 한지성을 친 택시기사 A(56)씨와 승용차 운전자 B(73)씨를 각각 입건해 조사 중이다.


 

배소현 기자  bae_4805@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소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