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은 백년만에 나타난 구세주"
상태바
"황교안은 백년만에 나타난 구세주"
  • 송광호 기자
  • 승인 2019.05.16 11:13
  • 댓글 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3일 오후 경북 안동시 화성동 경북유교문화회관 4층 교육관에서 열린 국민속으로-민생·투쟁 대장정 ‘안동지역 유림 단체와의 간담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는 모습.<사진=뉴시스>

경북 안동지역 유림단체 대표 등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향해 “백년에 한 번 나온 분”, “국난극복을 해줄 구세주”라고 칭송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대구 경북지역 종합일간지인 대경일보에 따르면, 황 대표는 지난 13일 자유한국당 김광림 의원과 함께 안동시 목성동 경북유교문화회관에서 영남지역 종손 등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안동지역 유림단체와 간담회’를 가졌다.

당시 김종길 도산서원 선비문화수련원장은 환영사 중 황 대표를 가리켜 “우리 희망의 등불이요, 국난극복을 이뤄해 줄 구세주”라고 추켜세웠고 장내에서는 박수가 쏟아졌다. 이어 나온 박원갑 경북향교재단 이사장은 “100년마다, 1세기마다 ‘사람’이 하나씩 난다는데 건국 100년, 3.1운동 100년 이래서 나타난 사람이 바로 황교안 대표”라고 말했다.

이 발언이 알려지자 시민단체들은 “덕담 수준을 넘어 유림으로서는 지나친 발언이다. 발언 내용을 들어보면 ‘황비어천가’와 다를 바 없다. 선비의 정신을 잇는 유림의 대표로서 지나친발언”이라고 지적했다. 

김종길 원장은 학봉종가 종손으로 영남지역 종손 모임인 영종회 회장을 지냈으며 박원갑 이사장은  예안향교 전교를 지내는 등 안동지역을 대표하는 유림인사로 알려졌다. 

간담회를 지켜본 A씨는 당시 상황에 대해 “쓴 소리는 거의 없었고 칭찬과 환호만 난무하는 분위기가 마치 부흥회를 보는 것 같아 불편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상대 2019-05-21 20:28:03
그러니까 늙으면 XX해야지. 참 그 늙은이... 나도 늙겠지만 저게는 늙지말자. 아무 상관도 없는 내가 다 부끄럽다.

산내들 2019-05-16 22:32:40
유림?두드러기로 군대도 기피한 넘을 백년만의 구세주? 경북 은이들아 제발 냉수 쳐드시고 정신 차려랏!

하오니 2019-05-16 20:01:18
멸치보다 못한 뼈대없는 선비인가보다

오은 2019-05-16 19:51:26
부끄러운줄 알아야지

macmaca 2019-05-16 19:51:25
정치란건 두고봐야 결과를 알수 있음. 여하튼 해방후 미군정당시 법으로 복구시킨 성균관(성균관대로 정통승계). 일본의 항복으로 경성제대 후신 서울대의 국내 주권이나 학벌은 없어왔음. 누구나 등록만 하면 가능하던 대중언론에서 성균관대에 대항해 온 카르텔일뿐. 한국의 Royal대는 최고 교육기관 성균관의 정통을 승계한 6백년 역사의 성균관대임. 그리고 교황윤허 예수회의 서강대.

http://blog.daum.net/macmaca/25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