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조수현, 극단적 선택 후 병원 이송
상태바
배우 조수현, 극단적 선택 후 병원 이송
  • 배소현 기자
  • 승인 2019.05.10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및 MC로 활동한 조수현(37. 본명 조은숙)이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뒤 병원에 이송됐다. 다행해 현재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10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지난 9일 오후 11시23분쯤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빌라에서 수면제를 먹고 쓰러져 있는 조 씨를 발견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다.

조 씨는 이날 동생에게 자살을 암시하는 문자 메시지를 보낸 후 연락이 두절됐다. 동생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수면제의 일종인 스틸록스 20알을 먹고 자택 소파에 쓰러져 있는 조씨를 병원으로 옮겼다. 현재 조 씨는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조씨의 전 소속사 매니저는 "얼마전 만났을 때는 밝은 모습이었는데"라며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한편 조수현은 미스유니버시티 3위와 미스춘향 ‘정’ 출신으로 연예계 데뷔, 케이블 채널 MC와 SBS '생방송 TV연예' 리포터로 활동했다. KBS2 드라마 ‘장화홍련’, OCN 드라마 ‘야차’ 등에 출연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