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유시민 "DJ와 학내 비밀조직 위해 거짓 진술"
  • 송광호 기자
  • 승인 2019.05.07 15:19
  • 댓글 0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사진=뉴시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1980년 당시 이른바 ‘유시민 진술서’에 대해 “김대중 전 대통령과 학내 비밀조직을 보호하기 위해 허위진술할 수밖에 없었다”며 당시 상황을 털어놓았다. 

앞서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은 6일 “유시민 진술서에 제 이름이 모두 78번 언급됐으며 저의 공소사실 핵심 입증 증거로 활용됐다”고 주장하며 1980년 6월 12일자로 작성된 '유시민 진술서'를 공개했다. 

이와 관련 유 이사장은 7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학생들이 아무런 배후 없이 대규모 시위를 할 수 있었다는 것을 납득시키려고 애썼다"고 저간의 사정을 설명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이 대학생을 사주해서 시위를 일으키고 그 혼란을 틈타 정권을 잡으려 했다는 게 당시 조작의 방향이었기 때문에 그렇게 진술할 수밖에 없었다는게 유 시장의 설명이다.

유 이사장은 "진술서는 앞부분부터 다 거짓말이다. 내가 1980년 3월 심재철 의원을 처음 만난 대목부터 완전히 창작이었다. 합수부 수사관들이 '그럴 수도 있겠다'라고 생각하도록 성의 있게 진술하는 것이 중요했다"고 말했다. 이어 "시위를 할 때마다 신문에 났던 심 의원이 나 때문에 기소됐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 오히려 총학생회장이었던 심재철, 학생활동위원장이었던 이홍동, 그리고 나는 총학생회 간부 3역으로 진술서에 자주 나올수록 좋은 것이었다"고 회상했다.

유 이사장은 당시 진술서에서 '민청협회장이고 김대중 씨와 관계한다고 소문이 돌던 이해찬'이라고 언급한 데 대해선 "이해찬 선배가 몇 천명이 보는 데서 내 멱살을 잡은 적이 있기 때문에 그것까지 진술하지 않기는 어려웠다. 다만 '그렇다'고 하지 않고 '그렇게 들었다'는 식의 표현을 썼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진술서의 내용과 방식을 볼 때 어디까지가 사실이고 창작인지 사람들이 구분하지 못할 것이다. 그걸 일일이 설명하기는 어렵다. 나는 당시 우리의 행위가 우리가 감당할 수 있는 선에서 법적으로 끝나길 바랐다"는 말도 했다.

심재철 의원의 주장에 대해서는 "심 의원이 나한테 없는 진술서를 공개한 것은 잘했다고 생각한다. 그를 상대로 법적 대응을 할 생각도 없다. 이 모든 일을 학생회 간부가 다 한 것으로 진술할 수밖에 없었던 상황, 그 점만 이해해주면 된다"고 말했다. 

송광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