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한국당 장외투쟁 '어제는 경부선, 오늘은 호남선'
  • 송광호 기자
  • 승인 2019.05.03 10:41
  • 댓글 0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일 오후 대구 동구 신암동 동대구역 앞 광장에서 열린 ‘문재인 STOP! 대구시민이 심판합니다!’ 전국 권역별 순회 규탄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제공>

자유한국당이 이틀째 장외투쟁을 이어가고 있다. 황교안 대표는 2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오늘부터 국민 속으로 들어가서 국민과 함께 가열찬 민생투쟁을 펼치겠다"고 선언했다. 이어 "현 정권은 악법의 패스트트랙 지정을 철회하고 경제 살리기에 올인하라”고 촉구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패스트트랙을 철회하고 원점에서 국회 정치개혁특위와 사법개혁특위 논의를 시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부산 장외집회에서는 공수처법을 집중 성토했다. 황 대표는 “이번 패스트트랙 사태의 또 하나의 법률이 공수처법이다. ‘공수처’, 이제 또 수사하겠다는 건데 우리나라의 검찰, 경찰만 해도 수사 인력이 넘친다. 경찰이 15만명, 검찰 공무원만 해도 만 명이 넘는 수사 인력들이 잘못하는 게 있나, 없다 살피고 있다. 이걸로도 사실 너무 많은데 거기에 공수처 왜 필요한가. 그럴 힘이 있으면 경제 살리고, 민생 살리는 데 집중해야지 뭘 잡아넣겠다고 공수처 만들겠다는 것인가”라고 성토했다.

황 대표는 이어 “그게 그렇게 급해서 패스트트랙에 태웠다는 건데 이게 말이 되나. 우리 국민들의 뜻은 경제를 살려달라는 건데 웬 선거법 만들고 있고, 웬 공수처법 만들고 있나. 국민의 뜻과 반대되는 정책을 하고 있는 이런 정치세력이 바로 독재 아니겠나. 이것을 반드시 막아내야 된다.”고 주장했다. 

2일 서울역을 시작으로 대전역과 동대구역 부산역 등을 차례로 돌며 장외 투쟁을 벌인 한국당 지도부는 3일에는 광주와 전주 등 호남지역을 잇따라 방문해 장외투쟁을 계속할 예정이다.  

이와 별개로 김태흠 의원 등 한국당 의원 5명과 지역위원장들은 국회에서 패스트트랙 지정에 반대하는 삭발투쟁을 벌였다. 

송광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