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산업
삼성전자 1분기 실적, 반도체 이익 급감, 디스플레이 적자전환
  • 김윤진 기자
  • 승인 2019.04.30 11:17
  • 댓글 0

삼성전자의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10분기 만에 최저치로 나타났다. 중점 사업인 반도체 이익이 대폭 줄었고, 디스플레이 사업은 3년 만에 적자 전환했다.

30일 삼성전자 실적 공시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6조233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0.1% 급감했다. 매출액은 52조3855억원으로 13.5% 떨어졌다. 이익률은 전분기 18.2%에서 11.9%로 하락했다.

1분기에는 메모리와 디스플레이 사업 중심으로 수요 약세와 판가 하락 영향을 받았다. 삼성전자는 “주요 고객사의 재고 조정 영향으로 수요 약세가 지속되며 메모리 가격도 하락해 반도체 사업 전체 실적은 하락했으나, 시스템 반도체 분야는 플래그십 스마트폰 AP 수요에 적극 대응해 전분기 대비 실적이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디스플레이 사업은 모바일 디스플레이 사업의 낮은 가동률과 판가 하락, 대형 디스플레이 사업의 패널 판가 하락과 판매 감소로 적자를 기록했다.

세트 사업은 IM 부문의 경우, 갤럭시 S10 판매 호조에도 불구하고 중저가 시장의 경쟁 심화로 전년 동기 대비 수익성은 하락했다. CE 부문은 QLED, 초대형 등 고부가 TV 판매 확대로 전년 동기 대비 실적이 개선됐다.

2분기 부품 사업은 반도체의 경우, 메모리는 일부 응용처의 수요 회복세가 시작되나 가격 하락세 지속과 비수기 영향으로 업황 개선폭은 제한적일 것으로 전망된다. 시스템 반도체는 AP, CIS 수요가 지속 증대할 것으로 예상된다.

디스플레이 패널은 리지드(Rigid) 디스플레이 패널 수요 증대가 실적 개선에 일부 긍정적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세트 사업은 IM 부문에서 5G 스마트폰 출시 등 플래그십 리더십을 강화하고, CE 부문도 프리미엄 TV 신모델 판매를 확대하는 동시에, 성수기를 맞은 에어컨 등 계절 제품 판매도 늘릴 계획이다.

올해 하반기 부품 사업은 메모리 고용량 제품 중심으로 수요 증가가 예상된다. 하지만 대외 환경 불확실성도 상존한다.

디스플레이 패널의 경우는 주요 거래선의 신제품 출시 등으로 실적 개선이 기대된다. 세트 사업은 프리미엄 제품 판매 확대를 통한 리더십 강화에 주력할 방침이다.

삼성전자는 “중장기적으로는 지속적으로 기술과 제품을 혁신하고 응용 분야를 다변화해 기존 주력 사업의 경쟁력을 제고하고, 전장•AI 분야 등 신사업 분야의 역량도 키워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윤진 기자  ioonin33@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