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오신환 '사보임 효력정지' 공조, 헌재 가처분신청
상태바
한국당-오신환 '사보임 효력정지' 공조, 헌재 가처분신청
  • 송광호 기자
  • 승인 2019.04.25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유승민, 오신환, 이혜훈 의원 등 사개특위 사보임에 반대하는 의원들이 25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의사과에서 사보임 서류가 접수되었다는 이야기를 듣고 문희상 국회의장을 만나기 위해 문 의장이 입원해 있는 병원으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바른정당계 의원들이 공조해 패스트트랙 저지에 나선 모양새다. 

자유한국당은 문희상 국회의장의 오신환 사보임 허가에 대해 헌법재판소에 권한쟁의 심판과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내기로 했다. 최교일 한국당 법률지원단장은 25일 "한국당은 나경원 원내대표를 포함한 114명 전원 이름으로 오신환 의원 사보임을 허가한 문희상 국회의장 행위에 대해 헌재에 권한쟁의심판 청구, 효력정지 가처분을 신청하겠다"고 밝혔다. 

최교일 단장은 헌재 신청 이유로 "국회의장의 오신환 의원 사보임 허가 처분은 국회법 48조 6항을 명백하게 위반한 것으로 무효"라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의원도 "헌법재판소에 효력정지에 대한 가처분신청과 함께 불법 강제 사보임에 대한 권한쟁의심판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오 의원은 25일 서울 여의도 성모병원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회 의사과에서 팩스로 접수됐다 해 의장께 전화로 간곡히 부탁드렸다. 내가 당사자이니 병원으로 찾아 뵙고 의견을 말씀 드리겠다고 했는데 문 의장이 ‘내용을 아니까 올 필요가 없다’고 했다“며 "뒷구멍 날치기 결재로 의회주의를 말살시킨데 대해 의장이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이날 오전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사개특위에서 오 의원을 채이배 의원으로 교체하는 사보임 신청서를 국회의사과에 팩스로 제출했고 문 의장이 병상에서 결재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등 여야 4당은 예정대로 25일 오후 패스트트랙을 처리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