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세월호 이준석 선장 옥중편지 공개 "악몽에 시달려"
  • 이미숙 기자
  • 승인 2019.04.16 16:49
  • 댓글 1
<사진=뉴시스>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은 16일 세월호 선장 이준석씨의 옥중편지가 공개됐다.

팽목기억공간조성을 위한 시민대책위 공동위원장 장헌권 서정교회 목사는 지난해 11월 이 씨와 주고 받은 서신 일부를 이날 공개했다.

이 씨는 편지에서 “많은 시간이 지나갔지만 지금도 용서받지 못할 큰 죄를 짓고 항상 죄책감 속에 사로잡혀 있다. 하루도 지난날을 잊어본 적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때로는 악몽에 시달릴 때도 있다”며 “모든 것이 괴롭고 힘들더라도 반성하고 기도드리며 지내고 있다”면서 “지난날을 수없이 돌아봐도 저 자신이 미워지고 화만 난다. 제가 할 수 있는 것이 아무것도 없기에 답답하고 가슴이 아프다”고 토로했다.

이씨는 특히 “지금도 사랑하는 가족을 잃고 슬픔과 고통 속에서 하루하루 힘들게 지내는 모든 유가족에게 다시 한 번 머리 숙여 사죄 드리고 용서를 빈다”고 말했다.

이씨는 건강이 좋지 않은 듯 옥중 생활의 어려움도 내비치며 “어깨에 통증이 오는 등 생각하지도 않은 곳에 고장이 생긴다. 이 모두가 노화에서 오는 것 같아 세월을 이기는 장사 없다는 옛말이 생각난다”고 말했다.

세월호 참사 당시 이씨와 승무원들은 승객에게 “움직이지 말라”는 방송을 남기고 자신들만 목포해경 123정을 타고 떠나 국민적 공분을 샀다. 살인 혐의로 재판을 받은 이 씨는 2015년 11월 무기징역이 확정돼 순천교도소에서 수감 중이다.
 

이미숙 기자  iris01234@hanmail.net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바른생각 2019-04-16 17:34:17

    그정도 니이에 사리분별없이 어린 생명들을 무책임하게 바다에버리고 너만 살아서 ㅉㅉ
    그냥 그때 같이 가지 사는게 큰지옥일거다
    대한민국에 큰 피해를주고 부모에게 아픔을주고 죽을때까지 살겠다고 어이가 업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