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신협, 강원산불 피해복구 성금 11억원 전달
  • 임해원 기자
  • 승인 2019.04.16 13:50
  • 댓글 0
김윤식 신협중앙회장(오른쪽)과 송필호 전국재해구호협회회장이 성금전달식 기념촬영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신협중앙회>

신협중앙회는16일 "강원 산불 피해복구 성금 11억원을 전달한다"고 밝혔다.

신협중앙회는 강원도 산불로 피해를 입은 지역주민과 피해지역의 복구를 위해 지난 11일 범 신협 차원의 성금모금 활동을 전개했으며, 사흘 만에 전국 700여 조합 및 신협중앙회 임직원, 신협사회공헌재단 등으로부터 약 11억원의 성금이 모였다. 신협중앙회는 이중 10억4892만6450원을 16일 전국재해구호협회(희망브리지)로 전달했으며, 신협사회공헌재단이 기부한 5천만원은 강원도 현지 이재민을 찾아 직접 전달할 예정이다.

신협은 피해지역 주민들을 위해 긴급 금융지원도 시행 중이다. 국가재난사태 선포지역인 고성군, 속초시, 강릉시, 동해시, 인제군 일원 신협은 피해를 입은 개인과 기업에 대해 신규대출시 0.3%p 인하금리를 적용하고, 대출 원리금은 4월 8일부터 6개월간 상환유예(또는 분할상환) 및 만기를 연장해주기로 했다.

신협공제(보험)도 피해지역 조합원들을 위해 보험료 납입을 산불피해일자부터 오는 9월 말까지 약 6개월간 유예해주기로 했다. 또한 선제적으로 해당 지역의 화재공제(보험) 가입자 현황을 파악해 공제금(보험금) 접수시 최우선 처리할 수 있도록 했다. 재해피해확인서 등을 발급 받은 경우 손해조사 완료 전에도 추정보험금의 50%를 조기 지원하며, 피해 주민이 보험계약대출을 신청하는 경우 신속하게 대출해줄 계획이다. 지원을 원하는 피해 주민 또는 사업자는 본인이 거래하는 신협으로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김윤식 신협중앙회장은 "신협은 태생적으로 아픈 곳, 약한 곳, 낮은 곳의 곁을 지키며 성장하고 발전해 왔다"며 "고통받는 이웃들과 약자들을 먼저 배려하는 신협인들의 DNA가 놀랄만한 성금 모금의 기적을 만들었다"고 강조했다. 김 회장은 이어 "이번 성금전달을 통해 신협인의 온정으로 이재민들이 하루속히 평화로운 일상으로 복귀하고, 피해 복구도 조속히 이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임해원 기자  champroo@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해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