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왕종명 앵커, 윤지오에 "정치인 실명 공개" 압박
  • 이지은 기자
  • 승인 2019.03.19 11:25
  • 댓글 0
<사진=뉴시스>

MBC ‘뉴스데스크’ 왕종명 앵커가 고 장자연 사건 핵심 증인인 윤지오 씨에게 “ 정치인의 실명을 공개해달라”고 거듭 요구해 무례한 것 아니냐는 지적을 받고 있다.

18일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에서는 윤지오와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왕종명 앵커는 윤 씨에게 "특이한 이름의 정치인이 누군지 공개할 의사가 없냐"고 물었다.

이에 윤지오씨는 “말씀을 드리지 않은 것은 앞으로 장시간을 대비한 싸움이고, 그분들이 저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하면 저는 더 이상 증언자 내지는 목격자라는 신분이 아닌 ‘피의자’로서 명예훼손에 대해 배상을 해야 하는 부분이 있다. 그분들에게는 단 1원도 쓰고 싶지 않다”며 거절했다.

그러자 왕종명 앵커는 “검찰 진상조사단에 나가서 명단을 말하는 것과 지금 이렇게 생방송으로 진행 중인 뉴스에서 이분들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은 전혀 다른 차원의 이야기이다. 윤지오씨가 용기를 내서 장자연씨 죽음에 대해서 좀 더 진실을 밝히고자 하는 것이 어쩌면 이런 생방송 뉴스 시간에 이름을 밝히는 게 오히려 더 진실을 밝히는 데 더 빠른 걸음으로 갈 수 있다는 생각을 안 해보셨어요”라고 재차 물었다.

계속되는 실명 요구에 윤지오는 “제가 발설하면 책임져 줄 수 있냐”고 반문했고 왕 앵커는 “저희가요? 이 안에서 하는 것은”이라며 확답을 못했다.

윤지오씨는 “안에서 하는 것은 단지 몇 분이고 그 이후 나는 살아가야 하는데 살아가는 것조차 어려움이 따르는 게 사실인데…”라며 “이 부분에 대해서는 검찰, 경찰이 밝혀내야 하는 부분이고, 공표해야 하는 부분이 맞다. 저는 일반 시민으로서, 증언자로서 말씀드릴 수 없는 것이 당연하다고 생각한다”며 재차 거절했다. 

해당 방송 후 프로그램 게시판과 SNS 등에서는 왕종명 앵커의 무리한 진행에 대한 갑론을박이 이어졌다. 시청자들은 신변보호를 필요로 하는 출연자에게 지나치게 무례했다며 왕종명 앵커의 진행 방식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지은 기자  qoalsgud00@hanmail.net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