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북한 최선희 "미국이 황금 같은 기회 날렸다"
  • 임해원 기자
  • 승인 2019.03.15 17:52
  • 댓글 0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 <사진=뉴시스>

북한이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 중단 및 핵・미사일 실험 재개 여부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러시아 타스 통신, AP통신 등에 따르면,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은 15일 평양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는 미국의 요구에 어떤 형태로든 양보할 의사가 없다”고 밝혔다.

최 부상은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 및 핵・미사일 실험 중단을 지속할 것인지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결정에 달렸다며 “조만간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최 부상은 이어 김 위원장이 하노이 회담 이후 북한의 향후 계획을 설명하는 공식성명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최 부상은 또한 하노이 회담에서 미국이 과도한 요구로 ‘황금같은 기회’를 날렸다고 협상 결렬의 책임을 미국에 돌렸다. 하지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해서는 “두 지도자의 개인적 관계는 여전히 좋고, 궁합이 신비할 정도로 훌륭하다”며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최 부상의 이같은 발언은 완전한 비핵화와 전체 제재해제를 맞바꾸는 ‘빅 딜’을 요구하며 북한과 이견을 보인 미국 측의 태도변화를 유도하기 위한 압박으로 분석된다. 특히 미국 측에 책임을 전가하면서도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비판을 자제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북한이 향후 협상 여지를 남겨두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한편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 수석은 이날 최 부상 발언과 관련해 “어떠한 상황에서도 우리 정부는 북·미 협상 재개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임해원 기자  champroo@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해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법인택시 '월급제 반대', 카풀 합의 깨지나?
법인택시 '월급제 반대', 카풀 합의 깨지나?
하나카드 장경훈사장 취임 일성
하나카드 장경훈사장 취임 일성 "디지털 기반 경쟁력 강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