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김기문 중기중앙회장, '금품선거' 의혹 새 국면
  • 임해원 기자
  • 승인 2019.03.12 15:06
  • 댓글 1
지난달 28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중소기업중앙회 제57회 정기총회'에서 26대 회장에 당선된 김기문 제이에스티나 회장이 깃발을 흔들고 있다. <사진=뉴시스>

중소기업중앙회장 선거에서 언론에 금품을 제공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에 대해 새로운 의혹이 제기됐다.

12일 머니투데이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15일 모 언론사 기자에게 현금 50만원과 24만원 상당의 시계를 건넨 혐의를 받고 있는 김 회장의 비서실장은 최근 경찰 조사에서 해당 금품이 김 회장의 개인자금에서 나온 것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사건은 지난달 A 씨로부터 금품을 제공받은 기자가 해당 내용을 선관위에 신고하면서 밝혀졌다. 이후 서울성북경찰서는 지난달 23일부터 해당 기자와 A씨를 소환 조사하며 사건 정황을 파악해왔다.

김 회장은 금품제공 의혹에 대해 전혀 모르는 일이라며 자신과 무관한 일이라고 반박한 바 있다. 하지만 A씨가 김 회장 개인자금을 활용해 언론에 금품을 건넸다고 진술하면서 경찰이 자금의 성격에 수사를 집중하고 있다.

다만 A씨는 금품 제공은 본인이 결정한 것이라며 여전히 김 회장과의 연관성을 부인하고 있다. A씨는 또한 선거를 의식해 금품을 제공한 것이 아니라 관례적인 선물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회장은 지난 2007년 2월부터 2015년 2월까지 23, 24대 중기중앙회장을 역임했다. 중임에 제한이 없는 규정에 따라 이번 중기중앙회장 선거에 나선 김 회장은 금품제공 의혹과 경찰 조사라는 악재에도 불구하고 지난 28일 3선에 성공했다.

중기중앙회장은 비록 무보수의 명예직이지만, 각종 경제관련 회의에 참석하고 정부로부터 부총리급 의전을 받는 등 상당한 영향력을 가진 자리로 알려져있다. 일각에서는 360만 중소기업을 대변하는 중기중앙회장을 ‘중통령’이라고 부르고 있다. 또한 중기중앙회에서 나오는 대외활동수당와 중기중앙회 자회사인 홈앤쇼핑 이사회 의장으로서 받는 급여 등이 지급된다.

실제 김 회장은 지난 2012~2015년  홈앤쇼핑에서 약 27억원의 보수를 지급받았다. 일부 언론에서는 이사회 의장인 김 회장이 막대한 보수를 ‘셀프 수령’한 것 아니냐며 의혹을 제기했다. 반면 김 회장 측은 임원의 보수 상한은 주주총회에서 결정되며, 임원 보수는 의장이 아닌 이사회 의결에 따라 정해진 것이라고 반박했다.

중기중앙회장 선거가 ‘금품 수수’ 의혹으로 얼룩지면서 이제 막 3선을 시작한 김 회장 또한 난처한 상황에 처하게 됐다. 김 회장은 현재 사건과의 연관성을 부인하며 침묵을 지키고 있지만 A씨가  김 회장 개인자금을 활용했다고 진술함에 따라 더 이상 의혹을 외면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

중기중앙회 관계자는 <이코리아>의 통화에서 “해당 사건은 김기문 회장 당선 이전에 발생한 것으로, 중앙회가 직접 대응하지는 않고 있다”고 답했다.

 

임해원 기자  champroo@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해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작은거인 2019-03-12 15:29:01

    더이상 돈으로 얼룩진 부정한 선거는 아웃입니다. 검찰에서 조속히 확실한 수사를 부탁합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