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짐 로저스 "한반도, 8천만 통일국가 곧 탄생"
  • 임해원 기자
  • 승인 2019.03.11 17:41
  • 댓글 0
투자전문가 짐 로저스가 남북통일 가능성에 대해 긍정적인 전망을 내놨다. <사진=이레미디어>

미국의 투자전문가 짐 로저스가 남북통일에 대해 긍정적인 전망을 내비쳤다.

로저스는 11일 도서출판 이레미디어가 개정해 출간한 양장판 ‘스트리트 스마트’에 실린 새 저자 인터뷰에서 “곧 중국 국경과 맞닿은 8천만 명의 나라가 존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로저스는 이어 “북한은 값싸고 훈련돼 있으며 교육이 돼 있는 노동력과 풍부한 천연자원을 갖고 있다”며 “남한은 거대한 자본과 경영 기술을 갖고 있다”고 통일 한국의 성장잠재력을 높이 평가했다.

로저스는 “남한과 북한, 중국, 러시아 모두가 한반도의 새로운 진전에 찬성하고 있다는 것을 지적하고 싶다”며 주변국들이 통일에 긍정적인 태도를 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반면 일본에 대해서는 “그들이 새로운 한국과 경쟁할 수 없다는 것을 알기 때문에 이런 상황이 벌어지는 것에 대해 반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서는 주한미군 철수가 필요하다는 의견도 제기했다. 로저스는 “한국의 진정한 비핵화는 사실상 실질적인 핵무기를 보유한 미군이 떠나야 함을 의미한다”며 “괌과 오키나와에 있는 모든 미군 핵무기에 대해 생각해보길 바란다. 왜 미군이 거기에 주둔하고 있다고 생각하느냐. 괌을 지키기 위해서인가”라고 말했다.

로저스는 이어 “만일 한국에서 어떤 일이 일어난다면 이런 모든 핵무기가 5분 안에 한국을 향해 이륙할 것”이라며 “남한은 당신들이 원하는 만큼 많은 핵무기를 가진 것과 마찬가지”라고 설명했다.

로저스는 지난 1969년 조지 소로스와 ‘퀀텀펀드’를 설립, 10년 만에 4200%의 수익률을 기록한 투자의 귀재로 알려져있다. 은퇴 후 싱가포르에 거주해온 로저스는 지난 2015년 CNN머니와의 인터뷰에서 “할 수만 있다면 가진 돈 전부를 (북한에) 투자하고 싶다”며 북한 투자에 높은 관심을 보였다. 지난 9일 아리랑TV와의 인터뷰에서는 2차 북미회담 결렬에도 불구하고 “좋지는 않지만 걱정할 상황은 아니다”라며 3년 이내에 통일까지도 가능하다고 내다봤다.

임해원 기자  champroo@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해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법인택시 '월급제 반대', 카풀 합의 깨지나?
법인택시 '월급제 반대', 카풀 합의 깨지나?
하나카드 장경훈사장 취임 일성
하나카드 장경훈사장 취임 일성 "디지털 기반 경쟁력 강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