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일반
B.A.P 해체, 팬들 "왜 그런대유?"
  • 배소현 인턴기자
  • 승인 2019.02.18 17:32
  • 댓글 0
사진=뉴시스

[이코리아] 그룹 비에이피(B.A.P)가 TS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 만료로 사실상 해체한다.

18일 TS엔터테인먼트는 B.A.P 멤버 전원과의 계약 해지가 됐음을 알렸다. 방용국과 젤로에 이어 힘찬 대현 영재 종업까지 전속계약이 종료됐다.

소속사는 "더 이상 재계약을 맺지 않고 각자의 길을 모색하기로 상호 합의했다. B.A.P 멤버 힘찬, 대현, 영재, 종업 씨에게 많은 사랑을 보내주신 국내외 많은 팬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 드리며, 앞으로도 많은 응원을 해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B.A.P는 2012년 1월 방용국, 힘찬, 대현, 영재, 종업, 젤로 6인조로 데뷔한 팀이다. '노 머시', '대박 사건', '1004' 등 곡으로 인기를 누렸다.

지난해 8월 리더 방용국이 탈퇴했으며, 9월 힘찬이 20대 여성을 성추행한 혐의로 검찰에 송치돼 물의를 빚었다. 그해 12월에는 젤로까지 탈퇴해 4인조로 명맥을 이어왔다.
 

배소현 인턴기자  bae_4805@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소현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