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영화 '사바하' 신천지 항의받고 장면 수정
  • 배소현 인턴기자
  • 승인 2019.02.14 15:17
  • 댓글 0
영화 '사바하' 제작발표회.<사진=뉴시스>

[이코리아] 영화 '사바하'가 종교단체 신천지로부터 항의를 받고 일부 장면을 조정했다.

영화 관계자에 따르면 '사바하' 측은 극 중 일부 종교단체를 언급하는 대사와 관련, 해당 단체로부터 항의를 받고 언론시사회 직전 대사를 급히 수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가 된 장면은 영화에서 박목사(이정재)가 국내 이단 종교에 대해 설명하는 대목. 이 과정에서 신천지가 언급됐고, 해당 단체는 영화사에 강하게 항의했다. 이에 제작사 측은 '사바하'는 특정 종교를 대상으로 한 영화가 아니며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장면은 맥락상 전혀 다른 내용이라는 입장이다. 

'사바하'는 신흥 종교 비리를 찾아내는 종교문제연구소 박 목사가 사슴동산이란 단체를 조사하다가 미스터리와 마주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영화. '검은사제들' 장재현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이정재와 박정민 등이 출연했다. 


 

배소현 인턴기자  bae_4805@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소현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