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KCC 여주공장 6개월만에 또 사망사고, 원인은?
  • 임해원 기자
  • 승인 2019.02.12 11:33
  • 댓글 1
11일 KCC 여주 공장에서 변모씨(58)가 유리판에 깔려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은 사고현장의 모습. <사진=경기도소방재난본부 제공>

[이코리아] 11일 KCC 여주공장에서 근무 중이던 근로자 변모씨가 유리판에 깔려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변씨는 가로 3.6m, 세로 2.7m의 대형 유리판을 적재 장소에 세워두던 중 균형을 잃고 쓰러진 유리판에 깔려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유리판은 10장이 한 묶음으로, 한 묶음의 무게는 2.5t이 넘는다.

KCC 여주공장에서는 지난해 8월 30일에도 비슷한 사고가 발생한 적 있다. 판유리 운반작업 중이던 김모씨가 유리에 깔려 숨진 것. 반 년만에 유사한 사고가 재발하면서 KCC의 안전 불감증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일각에서는 변씨가 홀로 마무리작업을 하고 있었다는 점을 들어 근로자 안전 대책에 소홀했던 것 아니냐는 지적도 제기된다. 

이에 대해 KCC는 12일 <이코리아>와 통화에서 “지난해 8월 사고 이후 추가로 안전대책을 수립하고 모니터링을 강화해왔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다른 상황에서 다시 사고가 발생해 안타깝다”고 밝혔다. 

KCC 관계자는 이어 “회사로서는 사고원인 분석과 함께 유가족을 위로하고 최대한 보상할 수 있도록 논의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임해원 기자  champroo@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해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지나가는 아무개 2019-02-12 13:00:53

    지랄하네!!뭘 어떻게 모니터링 했는데
    적재된 유리가 넘어와서 인사사고난게 한두번임   삭제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