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홍준표 "전대 불출마" 배현진 "공천 소문 낯 뜨거워"
  • 송광호 기자
  • 승인 2019.02.11 16:43
  • 댓글 0
[이코리아]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8일 오후 경남 창원시 한 카페에서 가진 지역언론과의 기자간담회 모습.<사진=뉴시스>

[이코리아]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27일로 예정된 전당대회 불출마를 선언했다. 

홍 전 대표는 11일 당원들에게 보낸 입장문에서 "이번 전당대회는 모든 후보자가 정정당당하게 상호 검증을 하고 공정한 경쟁을 해 우리당이 새롭게 태어나는 계기가 돼야 한다"며 "끝까지 함께 하지 못해 유감"이라고 밝혔다.

그는 “저의 부족함 때문이다. 스스로를 돌아보고, 더 낮은 자세로 국민과 당원 동지 여러분과 함께 내 나라 살리는 길을 묵묵히 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저를 믿고 지지해 주신 국민과 당원 동지 여러분께 진심으로 죄송하고 감사하다는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홍 전 대표를 포함한 6명의 당권주자는 2·27 전당대회와 북미 정상회담 시기가 겹치는 것을 이유로 일정이 변경되지 않을 경우 후보 등록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금 전대를 둘러싸고 벌어지고 있는 당내 현상은 좀비(zombie) 정치”라며 “좀비 정치나 하고 있는 자유한국당을 바라보니 참담하기 이를 데 없다”고 밝힌 바 있다.

홍 전 대표의 측근 인사로 분류되는 배현진 전 대변인도 페이스북에 “당 최고의 축제인 전당대회는 당권주자는 물론 전 당원의 위로와 축하 마당이 되어야 한다”면서 “세간에 돌고 있는 당 선관위를 둘러싼 흉흉한 공천 보장 소문, 누구의 추대 전대라는 설왕설래는 낯 뜨겁기 그지없다. 당은 이 순간이 전 당원의 권리이자 노고를 함께 축하하는 자리임을 잊어서는 안 된다”며 홍 전 대표의 발언을 지지했다. 

당권주자들의 집단 반발에도 불구하고 한국당 전당대회는 예정대로 치러질 전망이다.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11일
기자들과 만나 "전당대회는 예정대로 27일 치르는게 옳다"고 말했다.
 

송광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