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버닝썬 대표 "VIP룸 성관계 동영상 우리 클럽 맞다"
  • 배소현 인턴기자
  • 승인 2019.02.08 15:48
  • 댓글 0
1일 오후 최근 클럽 내 폭행사건이 발생하면서 여러 의혹이 불거진 서울 강남구 클럽 '버닝썬'의 입구 문이 굳게 잠겨 있다.<사진=뉴시스>

[이코리아] 서울 강남의 유명 클럽 ‘버닝썬’의 이문호 대표가 최근 인터넷상에 유포되고 있는 성관계 동영상이 이 클럽 VIP룸 화장실에서 촬영됐다는 사실을 인정했다고 8일 아시아경제가 보도했다. 

이문호 버닝썬 대표는 아시아경제와 통화에서 “최근 인터넷상에 떠돌아다니는 동영상을 본 적이 있다. 확인 결과 우리 클럽이 맞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버닝썬과 관련한 제목이 붙은 성관계 동영상이 인터넷에 유포되기 시작된 것은 한 달여 전이다. ‘여성에게 마약을 먹게 한 뒤 찍은 것’이라는 등 확인되지 않은 설명도 동영상과 함께 퍼졌다. 

이에 대해 이문호 대표는 “어떤 경위로 벌어진 일인지는 전혀 알지 못한다”면서 “주말 기준 하루에 수천여명이 다녀가는데 일일이 휴대전화 검사를 할 수도 없는 노릇 아니냐”고 억울함을 드러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이 대표는 KBS 인터뷰에서 “마약 의혹 등은 사실무근이며, 그와 같은 의혹을 제보한 이들에 대해서 법적 책임을 묻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어 "그런 의혹을 언론사에 제보한 전직 직원을 명예훼손과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경찰에 고소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이 대표는 또 "나를 포함해 지인 중에서도 마약을 하는 사람은 없으며, 물에 탄 마약을 마시고 성폭행을 당했다라는 식으로 의혹을 제기한 해당 여성도 함께 고소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광역수사대를 전담수사팀으로 지정해 버닝썬 관련 여러 의혹을 집중 수사하고 있다. 

배소현 인턴기자  bae_4805@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소현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