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문재인 대통령 2·8독립선언 100주년 메시지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9.02.08 13:49
  • 댓글 0

[이코리아] 문재인 대통령은 '2·8독립선언' 100주년인 8일 "우리 독립운동의 역사를 기리는 하루가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100년 전 오늘, 600여 명의 조선유학생들이 함박눈이 내리는 도쿄 조선YMCA회관에 모였다. 일본의 심장 한가운데에서 독립만세를 외쳤다. 이날 유학생들이 낭독한 '조선청년독립선언서'는 우리 독립운동의 화톳불을 밝히는 '불쏘시개'가 되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2·8독립선언서'는 학생들에 의해 작성되었고 3·1독립운동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었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며 "젊은 유학생들은 민족의 의사를 무시한 일제의 군국주의를 규탄했고 동양평화와 세계평화를 위해 독립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당한 방법으로 독립이 이뤄지지 못한다면 최후의 일인까지 열혈을 흘릴 것, 영원한 혈전을 불사할 것이라는 의기를 보여주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2.8독립선언 100주년 기념행사가 도쿄 재일한국 YMCA와 서울 YMCA에서 동시에 열린다”며 “한완상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 위원장님과 피우진 보훈처장이 유학생 대표들과 도쿄 행사에 함께 한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2·8독립선언'의 의미를 되새기며 3·1독립운동과 임시정부수립으로 이어지는 우리 독립운동의 역사를 기리는 하루가 되었으면 한다"며 "저도 독립선언을 실행한 최팔용, 윤창석, 김도연, 이종근, 이광수, 송계백, 김철수, 최근우, 백관수, 김상덕, 서춘 등 도쿄 조선청년독립단 열한 분의 이름 하나 하나를 기억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두익 기자  ikmens@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두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