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양예원 '악플러와 전쟁' 선언, 1차로 100명 고소
  • 김정길 기자
  • 승인 2019.02.07 16:30
  • 댓글 0
[이코리아] 
사진=뉴시스

[이코리아] 유튜버 양예원(25)씨가 악플러 100여명을 고소하기로 했다. 양씨의 법률대리인 이은의 변호사는 "7일 오후 서울 서초경찰서에 방문해, 명예훼손과 모욕 등 혐의로 악플러 100여명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변호사는 "우선 SNS나 블로그 등에 모욕성 글을 쓴 사람들이 고소 대상이다. 악플러를 고소하는 것은 금전적 배상 때문이 아니라 진심 어린 반성과 사과를 원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양씨 측이 밝힌 고소 대상은 SNS와 블로그 등에 양예원과 그의 가족에 관한 욕설과 비하 글을 올린 누리꾼들이다.

양씨 측이 파악한 악플은 수만 개에 달한다. 이 악플들은 지난달 9일 1심이 끝난 후 소송에 관한 내용이 대다수다.

앞서 양씨는 비공개 촬영회 도중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며 법적 공방을 벌인 끝에 승소했다. 법원이 양씨의 사진을 유포하고 강제 추행한 혐의로 기소된 최 모 씨에게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한 것. 

양예원씨는 악플러와의 전쟁도 선언했다. 양씨는 "참을 수 없고 너무나도 괴롭게 했던 사람들을 용서할 생각이 없다. 악플러들에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고소는 그로부터 한달만이다. 
 

김정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