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승리 클럽' 버닝썬 폭행 사건 전말
  • 배소현 인턴기자
  • 승인 2019.01.29 14:31
  • 댓글 0
피의자 김씨는 경찰에게도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사진=온라인커뮤니티 갈무리>

[이코리아] '승리 클럽'으로 알려진 클럽 버닝썬에서 폭행 사건이 발생해 온라인에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28일 MBC '뉴스데스크'는 "붙잡고 '집단폭행'했는데…맞은 사람이 '가해자'"란 제하의 기사를 통해 서울 강남의 클럽에서 20대 남성 손님 김 모씨가 클럽 이사에게 폭행 당했다고 보도했다. 

김씨는 '뉴스데스크'와의 인터뷰에서 실명과 얼굴을 공개하며 "가드(보안요원)들이 도와주고 한 명이 주도적으로 저를 때렸다"고 주장했다. 

방송에 공개된 영상에 따르면 클럽 보안요원들이 김씨를 밖으로 끌고 나와 다리를 걸어 넘어뜨리자, 클럽 이사 장 모씨가 김 씨의 머리와 복부 등을 수차례 폭행했다. 

장 씨와 보안요원들이 클럽으로 들어간 후 김 씨는 112에 신고했다. 10분 만에 현장에 도착한 경찰은 클럽 관계자와 이야기를 나누더니 김 씨에게 수갑을 채웠다. 이에 김 씨는 "그냥 아무 이유 없이 먼저 (내게 수갑을)채우려고 했다. 그냥 취객 취급을 하면서. 보안요원들은 '자기네들은 때린 적 없다'고(한다)"고 억울해 했다. 

클럽 측은 경찰에 "김 씨가 성추행을 했느니 안 했느니를 놓고 다른 손님과 시비가 붙어, 성추행 가해자로 지목된 김 씨를 밖으로 데려고 나와 때렸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경찰은 "김 씨는 매우 흥분된 상태에서 쓰레기를 버리고 뭘 발로 차고 (클럽) 업무를 방해하고 있었다. 체포에 응하지 않아 현행범으로 체포를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현재 이 사건을 쌍방폭행으로 조사하고 있으며 클럽 안에서 벌어진 김 씨의 성추행 혐의도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김 씨는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신은 성추행을 한 적도 없고 오히려 경찰에게도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김 씨는 "12월 버닝썬 성폭행 영상도 입수했다. 불특정 다수의 여성 피해자가 많다. 억울했던 피해자들 제보 부탁드린다."라고 주장했다.

논란이 일자 네티즌들은 '버닝썬'을 운영한 승리에 해명을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배소현 인턴기자  bae_4805@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소현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