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서영교 재판청탁] 민주당 ‘징계없다’ 결론
  • 송광호 기자
  • 승인 2019.01.18 11:09
  • 댓글 1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정책조정회의에서 홍영표 원내대표가 '목포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손혜원 의원과 '지인 재판 청탁'에 휘말린 서영교 원내수석부대표에 대한 모두발언을 하고 있는 모습.<사진=뉴시스>

[이코리아] 더불어민주당은 17일 오후 긴급 최고위원 회의를 열고 서영교, 손혜원 의원에 대해 징계를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서 의원의 경우 원내수석부대표 자진 사임 의사를 밝혀 수용했으며, 손 의원에 대해선 당 차원의 조치를 취하지 않기로 한 것.

앞서 서영교 의원은 재판 청탁 의혹, 손혜원 의원은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자유한국당 등 야당은 “민주당은 더불어적폐당인가. 서영교 손혜원 의원을 즉각 국회윤리위원회에 회부하라”고 촉구했다. 특히 서영교 의원의 재판청탁 의혹은 국회의원 특권을 이용한 청탁 행위라는 점에서 여론의 비난이 거셌다. 민주당은 그러나 ‘무 징계’로 결론을 내렸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임종헌 전 차장 추가 기소 공소장에 서영교 의원이 언급된 건과 관련해, 서 의원이 당과 사법개혁에 부담을 줄 수 있다는 판단 하에 수석 부대표 및 관련 상임위 사임 의사를 밝혀 수용했다"고 밝혔다.  

서 의원을 징계하지 않기로 결정한 이유에 대해 이 대변인은 "본인이 결백을 주장하고 있는데다 공소장에 적시된 사실만으로 혐의를 확정할 수 없어 징계절차에 들어가지 않았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서 의원은) 기억이 가물가물한 부분인데 공소장에 이름이 적시돼 단죄를 받는 것이 억울하다고 얘기했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또 손혜원 의원에 대해 "손 의원이 목포시 근대문화재 보전에 대한 각별한 관심과 목포 구도심 역사 재생을 위해 관련 건물을 매입했다고 해명했다. 지금까지의 정황을 종합하여 투기 목적은 없었다는 손 의원의 입장을 수용했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또 "손 의원은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간사직에서 사임하지 않는다. 본인이 보도에서 잘못된 부분을 바로잡고 있고, 추가로 강력하게 소명하고 의혹을 해소하겠다는 의사를 밝혀와 최고위가 수용했다"고 설명했다. 

민주당의 이 결정에 대해 야당은 제식구 감싸기라며 비판의 공세를 높이고 있다. 윤기찬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대변인은 “직권남용 공범으로까지 될 수 있는 심각한 사안인데 민주당의 도덕적 기준이 형편없다는 것을 단적으로 보여준 것”이라며 비난했다. 

송광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hot 2019-01-18 17:05:11

    서영교같은 인간은 당장 제명해야된다
    완전 인간 쓰레기!
    불어터진당은 각성하고 단호한 처벌을 해야한다   삭제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