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검찰, 김성태 딸 특혜채용 의혹, KT 압수수색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9.01.14 16:25
  • 댓글 0
[이코리아] 
김성태 전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딸 KT 특혜채용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14일 KT 본사 등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사진=뉴시스>

[이코리아] 김성태 자유한국당 전 원내대표의 자녀 특혜채용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KT 본사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울남부지검은 14일 경기 성남 KT 본사와 서울 광화문 KT 사옥 등을 압수수색하고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 수사상 필요한 자료를 확보했다. 

앞서 김 전 원내대표의 딸은 2011년 4월 KT경영지원실(GSS) KT스포츠단에 계약직으로 채용되고 정규직으로 신분이 바뀌는 과정에서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KT새노조와 약탈경제반대행동 등 시민단체는 김 전 원내대표를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이번 압수수색은 고발에 따른 것이며 검찰은 증거물 분석을 마친 뒤  KT 관계자와 김 전 원내대표 딸을 소환 조사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 김 전 원내대표는 “딸이 KT스포츠단 계약직으로 근무하며 밤잠도 안 자고 공부해 2년의 계약 기간이 끝나기 전에 KT 공채시험에 합격했다”며 의혹을 부인했다.
 

이두익 기자  ikmens@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두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