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글로벌
도쿄 번화가 차량 테러 '옴진리교 사형'에 반발
  • 이지은 기자
  • 승인 2019.01.02 17:50
  • 댓글 0

[[이코리아] 도쿄 번화가에서 차량으로 행인들을 들이받은 차량 테러사건 용의자가 “옴진리교 사형 집행에 대한 보복”이라고 밝혀 일본사회가 충격에 휩싸였다. 

2일 TV아사히 계열 ANN은 "1일 도쿄 도심 한복판 시부야(澁谷)구 다케시타(竹下) 거리에서 차량으로 행인들을 들이받아 체포된 A(21) 씨가 경찰 조사에서 “옴진리교 사형에 대한 보복으로 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용의자 A씨가 옴진리교를 언급하기는 했지만 이 단체와 구체적으로 어떤 연관이 있는지는 확인되지 않은 상태다.

일본 정부는 도쿄 지하철역 사린가스 테러 사건 등과 관련해 교주 아사하라 쇼코(63) 등 옴진리교 관계자 13명에 대한 사형을 지난해 7월 집행했다.

일본 내에서는 이번 테러를 시작으로 옴진리교 신도들의 추가 테러가 이어질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옴진리교는 1995년 도쿄 지하철역에서 13명을 숨지게 하고 6200명 이상을 부상하게 한 사린가스 테러사건을 일으킨 후 공식 해산됐지만 일부 신자들은 새 단체를 만들어 활동하며 테러사건을 주도한 아사하라 쇼코 교주를 계속 신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가 옴진리교를 언급하기는 했지만 그가 아레후 등 옴진리교 후속 단체들과 연관이 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이지은 기자  qoalsgud00@hanmail.net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